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5월 11일 (화)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독자투고] 김장철 원산지 위반, 강력한 처벌로 대처해야
임관규       조회 : 2469  2020.10.14 13:30:43

김장철 원산지 위반, 강력한 처벌로 대처해야 본격적인 김장철을 앞두고 코로나19와 유례없이 긴 장마와 잦은 태풍으로 인해 배추, 무 등 김장재료의 가격이 폭등하고 있다. 최근 이런 김장철 특수를 노리고 농산물 원산지 표시 위반 업체가 무더기로 적발되고 있다. 값싼 수입산 배추김치와 고춧가루, 생강, 마늘 등 양념류가 국내산으로 둔갑하거나 수입신고를 거치지 않고 불법으로 판매되는 등 농산물 불법유통사례가 크게 늘고 있다. 또한 온라인을 활용한 비대면 농산물 구매에 대한 관리 소홀도 불법유통을 부추기고 있는 상황이다. 농산물품질관리원에 따르면 작년 김장철 특별단속으로 원산지 표시를 위반해 적발된 업소가 300개가 넘는다고 한다. 현행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원산지를 허위 표시, 위장 또는 혼합·판매하는 행위는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 원이하의 벌금을 부과하는 등 형사 처분을 받게 되고, 원산지를 미표시하면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게 돼 있다. 그러나 그동안 법 위반으로 엄중한 처벌을 받은 예는 거의 없고 대부분 약간의 벌금을 내는데 그쳐 국민의 건강과 건전한 농산물 유통에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안전성에 의문시되는 수입품을 국산으로 속여 팔아 국민건강을 해치는 일은 명백한 범죄행위다. 김장철을 맞아 원산지 표시 제도의 올바른 정착을 위해서는 지금이라도 솜 방망이식 처벌에서 벗어나 강력한 처벌로 대처해야 하고, 아울러 행정기관의 규제뿐 아니라 모든 국민이 원산지표시제도에 적극 동참하는 성숙한 시민 의식을 발휘하여 안전한 먹거리 문화 확립에 앞장서야 한다. <농협경주환경농업교육원 임관규 교수>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34 [기고] 지방차별 메커니즘(mechanism) 김휘태 2021.01.03 1248
633 마산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기댈나무’ (마산청소년문화의집… 김고우나 2020.12.30 1138
632 [기고] 멀어진 고향역 김휘태 2020.12.27 882
631 세번째 외상값을 갚고 조영봉 2020.12.18 916
630 운전자와 보행자를 배려하는 전동킥보드 안전운행 … 김철우 2020.12.14 624
629 [기고] 빗물과 강물의 一生 김휘태 2020.12.13 822
628 [기고] 낙동강방성대곡(洛東江放聲大哭) 김휘태 2020.11.30 637
627 조용하고 은밀하게 퍼지는 마약사범 근절 김철우 2020.11.26 662
626 진해청소년수련관 방과후아카데미 청공 2021 신입생 모집… 방수지 2020.11.24 663
625 코로나19 재확산, 로컬푸드로 이겨내자 임관규 2020.11.18 644
624 마산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기댈나무', 마산청소년방과… 김고우나 2020.11.16 748
623 [기고] 이노제노(以勞制勞)의 비극 김휘태 2020.11.14 672
622 진해청소년수련관, 경상남도청소년자원봉사대회 ‘동아리 부문… 윤태진 2020.11.12 740
621 [기고] 낙동강 물을 U턴 시켜라 김휘태 2020.11.11 692
620 [기고] 낙동강 주인은 누구인가? 김휘태 2020.11.06 696
619 [기고] 북부시군 낙동강 물 산업 기회다. 김휘태 2020.10.26 716
618 여러분의 작은 관심이 아이들의 미래를 바꾼다 … 김철우 2020.10.25 746
617 무선마이크 불법이용 방지 안내 김경준 2020.10.22 719
616 [기고] 1300만의 분루(憤淚) 김휘태 2020.10.22 824
615 [독자투고] 김장철 원산지 위반, 강력한 처벌로 대처해야 … 임관규 2020.10.14 2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