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8월 16일 (화)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악마의 미소 뒤에 숨은 피서지 성범죄
김철우       조회 : 2539  2019.08.09 11:04:29

예년에 비해 늦은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휴가철로 접어들면서 무더위와 열대야가 계속 되고 있어 일상에서 벗어나 가족, 친구, 연인들과 함께 수많은 피서객들이 해수욕장과 계곡, 물놀이 시설 등을 찾지만 매년 이맘때만 되면 피서객을 노리는 성범죄가 기승을 부리면서 피해 또한 속출하고 있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피서지의 특성상 옷차림이 얇아지고 과도한 신체 노출이 성범죄를 유발하여 언제부터인가 피서지 주변에는 성범죄를 노리는 초대받지 않은 불청객이 등장하여 해가 갈수록 새로운 형태로 바뀌고 교묘해지면서 지능적으로 발전하고 있어 성추행, 성폭행 등으로 이어져 평생 잊히지 않은 정신적 상처를 남기고 있어 항상 유념해야 한다. 경남지방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월평균 성범죄 105.5건 대비 하절기(7-9월)는 120.2건으로 약 14%나 증가하였고, ‘전년도 하절기 성폭력 유형은 강간,강제추행 283건, 카메라등이용촬영 60건, 통신매체이용음란 16건, 성적목적공공장소침입 5건으로, 야회활동이 급증하는 여름철엔 성범죄 발생 위험도 그 만큼 높아지고, 매년 피서지에서 발생하는 성범죄는 대부분이 여름 휴가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한다. 그러므로 피서지에서 간과하고 지나치는 행동이 성범죄로 이어질 수 있어 몇 가지 요령을 숙지하여 이를 예방하자. 먼저 요즈음 가장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이 불법촬영으로 카메라·스마폰 등에서 불빛이 느껴지면 몰래카메라 여부 확인하고, 여성만 출입하는 샤워실, 화장실 등도 방심하지 말고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둘째, 불쾌한 성적인 접촉이나 상황에서는 강력하게 거부 의사 표시한다. 셋째, 심야에 홀로 다니지 말고, 이어폰을 꽂고 음악을 들으면 걷는 행위를 금지한다. 넷째, 부득이 혼자 다닐 때는 호신용품(호루라기 등)을 소지하고 휴대폰에 112 단축번호 저장으로 위급상황에 대처한다. 다섯째, 피서지 민박, 펜션, 원룸 등 문단속을 철저히 한다. 여섯째, 과도한 음주는 성폭력의 표적이 될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 일곱째, 피서지에서 즉석 만남을 금지하고, 호의적으로 동승을 권하는 차량은 타지 않아야 하며, 피해를 당했거나 긴급 상황 발생 시 당황하지 말고 국번 없이 112나 1899-3075(해바라기센터)에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하고 이때, GPS(위치)와 와이파이를 켜두면 보다 정확한 위치 추적이 가능하다. 즐거운 휴가철 성범죄는 언제, 어디에서, 누구나 표적이 될 수 있고, 설마하는 한순간의 방심이 불미스러운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성범죄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우리 모두가 다 같이 예방하고 노력한다면 성폭력으로부터 안전한 사회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한 순간의 어리석은 호기심과 우발적 행동이 성범죄의 일탈로 이어진다면 피해자나 가해자 모두 평생 치유할 수 없는 큰 상처가 남게 되고, 잠깐의 충동적 행동이 돌이킬 수 없는 상황으로 확대되어 큰 불행이 될 것은 자명한 일로서 개개인의 노력과 조심스러운 행동으로 사랑하는 가족, 그리고 친구, 연인의 행복을 지킬 수 있음을 명심하자. (하동경찰서 경무계장 김 철 우)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55 악마의 미소 뒤에 숨은 피서지 성범죄 김철우 2019.08.09 2540
554 인권의 역사적 과정과 현대 경찰 활동(창원서부경찰서)… 신병철 2019.08.07 2840
553 제목 : 도민 안전과 안심제고를 위한 범죄예방활동 강화… 김철우 2019.07.30 2759
552 '생존수영'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신병철 2019.07.16 3728
551 5030사람이먼저다-용원파출소박영만소장입니다 송혜란 2019.07.05 3328
550 피해자 눈물을 외면하는 불법 음란물 근절 김철우 2019.03.20 3342
549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인권경찰 신병철 2019.03.19 3266
548 경찰활동과 인권 신병철 2019.03.14 3021
547 역사를 잊은 민족은 미래가 없다 김철우 2019.03.08 2572
546 (기고문) 불편, 불안, 불만의 3不 김해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 김관익 2019.03.07 2546
545 작은 관심과 배려로 학교폭력 예방 김철우 2019.03.02 3131
544 질병의 설계도 장광호 2019.02.23 2409
543 대한민국 경찰의 뿌리는 임시정부 경찰에서 태동… 김철우 2019.02.19 2356
542 음주운전 근절은 선택이 아닌 필수 김철우 2019.02.15 2317
541 웹하드 카르텔 차단으로 불법 음란물 유통 근절… 김철우 2019.02.09 2530
540 사회적 약자가 우선인 사람중심 교통문화 김철우 2019.01.20 3059
539 인간, 인권 그리고 경찰 신병철 2019.01.16 2457
538 밤(夜)도 밤 낮(晝)도 밤 晝夜가 밤(夜) 玄詭辯 曰.(2… 정선호 2019.01.15 3457
537 국민의 인권과 권익을 최우선하는 수사구조개혁… 김철우 2019.01.08 2295
536 ‘청소년 범죄’사회적 경종을 울릴 때이다. 김철우 2019.01.02 2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