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8월 16일 (화)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제목 : 안전띠 착용하는 작은 습관 우리가족 행복 지킴이
김철우       조회 : 2124  2018.09.28 10:34:58

제목 : 안전띠 착용하는 작은 습관 우리가족 행복 지킴이 한 폭의 수채화 같은 아름다운 단풍에 취해 나들이가 많아지는 가을은 관광객과 가족단위의 차량 이동이 빈번해진다. 자칫 들뜬 마음이 교통사고로 이어지는데 이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가족의 안전이며, 그 기본은 안전띠 착용부터 시작된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공감하는 사실로 출발 전에 전 좌석 안전띠 착용이 필수임을 명심해야 한다. 경찰청에 의하면 2017년 한 해 발생한 교통사고는 총 21만 6335건으로 사망자는 4185명이며 하루 평균 11.5명이 사망했다. 이 중 약 40%이상이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아 사망으로 이어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는 앞좌석 안전띠 착용률이 94%정도로 선진국 수준 이지만 뒷좌석 착용률은 약 30.2%에 그친다. 일단 착용 여부에 따라 치사율이 무려 12배가 차이가 나며 뒷좌석 안전띠 착용 시 사망위험이 32%가 감소하는 반면 미착용 시는 사망 가능성이 9배나 높아져 사고가 발생하면 치명적인 위험을 가하게 된다. 또한, ‘안전띠는 생명띠’라는 말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고, 사소해 보이는 습관이 안전에 얼마나 중요한지를 깊이 생각하면서 규정에 맞는 착용방법을 알아보자. 첫째, 좌석을 조절하고 자세를 바르게 해 의자에 깊게 앉는다. 둘째, 안전띠가 꼬이지 않았는지 확인하면서 당긴다. 셋째, 허리띠는 골반에, 어깨띠는 어깨 중앙에서 걸쳐서 맨다. 넷째, 안전띠는 가슴과 허리에 달라붙는 느낌으로 맨다. 다섯째, 안전띠의 버클은 소리가 나도록 단단히 잠가야 안전이 답보된다. 그리고 자동차 안전띠 착용은 6개월간에 홍보기간을 거쳐 9월 28일부터 모든 도로를 운행하는 차량은 전 좌석 안전띠 착용이 전면 의무화되면서 뒷좌석을 포함한 차량 탑승자는 반드시 안전띠를 착용하여야 한다. 이를 위반할 시에는 운전자 본인 범칙금은 3만원(동승자 과태료 3만원), 동승자 중 13세 미만 어린이의 경우에는 보호자의 책임을 물어 그 2배인 6만원이며, 사고시 기본적으로 과실 20%가 산정된다. 차량 탑승시 안전띠 착용의 중요성은 모두가 알고 있는 상식이다. 그러나 그 동안 우리는 작은 것부터 실천해 나가는 노력을 게을리 하지는 않았는지 스스로 반성하면서 자발적으로 안전띠를 착용하려는 노력이 필요한 때이다. 또한, 안전띠 착용이 조금은 불편할지 몰라도 교통사고시 자신과 가족, 동승자의 소중한 생명을 지켜줄 수 있는 유일한 생명줄로 자각하면서 사소한 습관이 불행을 막는 첫걸음이 될 수 있음 인식하고 전 좌석 안전띠 착용 일상화를 당부한다.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 안전띠 착용,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이다. (하동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장 김 철 우)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15 제목 : 안전띠 착용하는 작은 습관 우리가족 행복 지킴이… 김철우 2018.09.28 2125
514 사회적 가치실현 코레일 마산차량이 함께 합니다.… 석주암 2018.09.19 2128
513 스미싱과 파밍으로 진화되는 전화금융사기 김철우 2018.09.18 1966
512 사이버 성범죄, 내 가족이 피해자가 될 수 있다.… 김철우 2018.09.14 2237
511 행복으로 가는 길 염삼열 2018.09.10 2094
510 제목 : 청소년들의 건강한 미래는 학교폭력 예방으로… 김철우 2018.09.08 2143
509 제목 : 다문화 가정 청소년 학교폭력 사각지대 김철우 2018.09.02 2559
508 제목 : 술잔에 흔들리는 우리사회, 주취폭력 근절… 김철우 2018.08.25 2357
507 어린이의 인권을 지켜요 신병철 2018.08.09 2364
506 스타필드는 창원경제를 살린다 서향희 2018.08.02 2165
505 [시사칼럼] 새로운 악과 함께 사는 한국. 강욱규 2018.07.31 2102
504 고속도로 통행료 30% 할인 받으세요!! 심재학 2018.07.16 2023
503 폭염 속에 쓰려져 있는 주취자와 노인을 발견하면 119· 112신… 박정도 2018.07.15 1921
502 우주의질서 지구주변 보구자 지구과학 정선호 2018.06.30 2262
501 [칼럼] 필자가 정치의 중요성과 바르 정치관을 강조하는 이유.… 강욱규 2018.06.15 2043
500 [칼럼] 국민들이 정치적으로 깨어 있어야 하는 이유.… 강욱규 2018.06.15 2200
499 [시사칼럼] 6.13 지방선거 예상결과를 보며 더불어민주당에 대… 강욱규 2018.06.15 2035
498 CVID를 꺼내는 언론은 무지하고 무식한 언론이다.… 강욱규 2018.06.15 2103
497 [문화칼럼] 여자들이여, 섹시하고 여자다운 여자가 되라!… 강욱규 2018.06.15 2023
496 [칼럼] 사법부의 헌정유린 사테에 대해 국민들의 관심과 힘이 … 강욱규 2018.06.15 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