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7월 26일 (월)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구본무 회장을 기리며...
강욱규       조회 : 1643  2018.05.24 18:03:47

구본무 회장을 기리며... 현재 언론을 통해 그에 대해 전해들은 것이 맞다면, 그의 죽음에 애도를 표할 수밖에 없다. 삼성처럼 대기업으로써 정치나 언론에 개입하려하지 않았고 또 무엇보다 최순실에게 한푼의 돈도 주지 않아 최순실게이트에 수많은 기업이 엮인 것을 볼 때, 당시 최고권력이나 다를 바 없었음을 볼 때, 그처럼 하기에는 용기가 많이 필요했을 일 임에, 그의 정도경영이라는 신념에 깊이 박수를 보낸다. 하지만 일개 경제인의 죽음이 이처럼 언론에서 엄청난 인물의 타계나 별세처럼 보도되는 행태에는 우리나라 산업화의 어두운, 재벌기업주도성장이라는 실상의 면면이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일생을 두고 사회에 엄청난 업적을 이룬 대단한 인물이 어디 대기업 사주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지 않던가? 언론사들은 어제 소식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몰론 그의 죽음응 폄하려는 것은 아니다. 앞서 언급한 최순실게이트 무연루와 더불어 전경련은 친목단체로 남아야한다는 그의 소신은 정말 높이 살만한 일이다. 그리고 사주의 독재적 경영체제가 아닌 전문경영인의 다수도입도 높이 살만하다. 허나 LG가 4세경영체제로 들어갔다는 언론의 마지막 멘트는 북한의 3대세습체제나 무엇이 다른가 생각해보게 한다. 족벌경영체제나 족벌정치체제나 다른 게 있나?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14 사회적 가치실현 코레일 마산차량이 함께 합니다.… 석주암 2018.09.19 1528
513 스미싱과 파밍으로 진화되는 전화금융사기 김철우 2018.09.18 1364
512 사이버 성범죄, 내 가족이 피해자가 될 수 있다.… 김철우 2018.09.14 1623
511 행복으로 가는 길 염삼열 2018.09.10 1476
510 제목 : 청소년들의 건강한 미래는 학교폭력 예방으로… 김철우 2018.09.08 1565
509 제목 : 다문화 가정 청소년 학교폭력 사각지대 김철우 2018.09.02 2011
508 제목 : 술잔에 흔들리는 우리사회, 주취폭력 근절… 김철우 2018.08.25 1793
507 어린이의 인권을 지켜요 신병철 2018.08.09 1791
506 스타필드는 창원경제를 살린다 서향희 2018.08.02 1566
505 [시사칼럼] 새로운 악과 함께 사는 한국. 강욱규 2018.07.31 1539
504 고속도로 통행료 30% 할인 받으세요!! 심재학 2018.07.16 1494
503 폭염 속에 쓰려져 있는 주취자와 노인을 발견하면 119· 112신… 박정도 2018.07.15 1380
502 우주의질서 지구주변 보구자 지구과학 정선호 2018.06.30 1699
501 [칼럼] 필자가 정치의 중요성과 바르 정치관을 강조하는 이유.… 강욱규 2018.06.15 1458
500 [칼럼] 국민들이 정치적으로 깨어 있어야 하는 이유.… 강욱규 2018.06.15 1656
499 [시사칼럼] 6.13 지방선거 예상결과를 보며 더불어민주당에 대… 강욱규 2018.06.15 1474
498 CVID를 꺼내는 언론은 무지하고 무식한 언론이다.… 강욱규 2018.06.15 1529
497 [문화칼럼] 여자들이여, 섹시하고 여자다운 여자가 되라!… 강욱규 2018.06.15 1461
496 [칼럼] 사법부의 헌정유린 사테에 대해 국민들의 관심과 힘이 … 강욱규 2018.06.15 1374
495 [칼럼] 최저임금 범위확대에 찬성하며, 양대노총은 각성하라!… 강욱규 2018.05.29 15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