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2월 05일 (일)
전체메뉴

함양군, 마천 다랑이논 벼베기 체험행사 열려

  • 기사입력 : 2021-10-14 15:16:51
  •   
  • 함양군은 2023년 국가중요농업유산 등재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지리산 자락 마천 다랑이논 복원사업’의 일환으로 마천면 도마마을에서 14일 벼베기 체험행사를 개최하였다. 

    지리산 자락 마천 도마마을 다랑이논은 약 8ha 정도로 그 중 1ha에 대해 지난 5월 시범적으로 모내기를 실시했으며, 이날 서춘수 군수를 비롯하여 주민협의체 위원과 도시민 체험 희망자 등 40여명이 참여하여 전통방식의 벼베기 및 수확을 재현했다. 

    참여자들은 우선 낫을 이용하여 벼를 베어 볏단을 만들고, 전통 탈곡기인 호롱이와 홀태를 이용하여 벼 훝기 작업을 진행하는 등 전통방식 벼수확을 진행하였다.  

    서춘수 함양군수는 “수확의 기쁨이 있는 가을은 참 좋은 계절이다”며 “이제 머지않아 이 장소는 관광객들이 가난하고 배고팠던 시절의 애환을 추억하고 되돌아보는 관광명소가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군이 추진하고 있는 ‘국가중요농업유산’은 보전할 가치가 있다고 인정해 국가가 지정한 농업유산으로 농업인이 해당 지역 환경·사회·풍습 등에 적응하면서 오랫동안 형성시켜온 유·무형의 농업자원이다.

    함양군의 ‘다랑이논 복원’은 외형적·양적 복원이 아닌 정신적·질적 가치의 복원을 의미하는 것으로 도마마을 다랑이논은 대부분 밭으로 이용되고 있거나 휴경하고 있어 앞으로 복원사업을 통해 논으로 이용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다랑이논 복원사업’사업을 통해 고단했던 삶의 현장을 복원함으로써 방문객들에게 추억과 향수를 느끼게 하여 차별화된 관광상품으로 발전시킬 계획으로, 도마마을 다랑이논을 시범적으로 복원한 후 마천 의중마을 등 지리산 일대에 소재한 다랑이논과 함께 타당성 검토, 연구용역을 실시하여 2023년까지 국가중요농업유산에 등재할 계획이다.

    마천 다랑이논이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을 받게 되면 3년간 15억원의 지원을 받아 관광객 유입, 함양군 농산물 브랜드 가치 상승 등 유무형의 부가가치 창출과 함께, 향후 유산자원의 발굴·보전관리를 할 수 있다. 함양군 제공

    마천 도마 다랑이논 벼베기 체험행사1.jpg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 사람+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