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5월 28일 (토)
전체메뉴

[현장르포] 미혼모 가슴아픈 사연들...

  • 기사입력 : 2001-09-25 00:00:00
  •   
  •  처녀 보육사들의 헌신적인 삶과 아기와 생이별해야 하는 미혼모들의 가
    슴 아픈 이야기가 10월 4일 밤 11시 35분 KBS 1TV 「현장르포~제3지대」를
    통해 전파를 탄다.

     광주 영아 일시보호소에는 현재 배꼽이 채 떨어지지도 않은 신생아부터
    다운증후군이나 심장질환을 지닌 장애아 등 미혼모의 아기와 버려진 아기
    60여명이 모여있다.

     처녀 보육사 24명이 하루 80∼90개의 기저귀를 갈아주고 아기 한 명당
    세 시간마다 우유를 타야 한다. 생후 개월 수로 구분된 9개 방마다 하루 6
    ∼7통씩 매일 약60통의 분유가 비워진다.

     수유뿐 아니라 똥기저귀 갈아주기와 목욕시키기, 우는 아기 달래기, 함
    께 놀아주기, 아픈 아기 간호하기 등 강행군의 연속이다.

     낮에는 먹고, 싸고, 울고, 웃는 아기들과 한바탕 전쟁을 치르고 밤에는
    아기들옆에서 새우잠을 자는 생활을 통해 이들은 처녀의 몸임에도 불구하
    고 어느덧 진한 모정을 느끼게 된다.

     영아 일시보호소는 미혼모들을 위한 쉼터를 함께 운영하며 아기를 낳았거
    나 출산을 앞둔 미혼모 15명도 돌보고 있다.

     원치 않는 임신으로 한때 죽음까지 생각했던 미혼모들은 이곳에서 건강
    한 출산과 출산 후 새 출발을 위해 황폐해진 심신을 회복하지만 아기를 낳
    은 뒤 친권을 포기해야 한다. 스스로 아이를 키울 능력도 없고 누가 이들에
    게 보육비를 지원하는 것도 아니어서 대부분의 미혼모 아이들은 부득이 국
    내외로 입양돼야 한다.

     광주 영아 일시보호소와 같은 시설을 통해 지난 한 해 입양된 아이들은
    국내 1천686명, 해외 2천360명에 이른다. /연합/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