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3일 (일)
전체메뉴

“해수부, 진해 연도 해양문화공간 조성 약속 지켜라”

지난 2012년 약속 뒤 12년째 불이행
창원시의회, 시행촉구 결의안 발의
BPA, 사업 축소·부산에 친수 공간

  • 기사입력 : 2024-05-15 20:45:17
  •   
  • 해양수산부가 창원시 진해구 연도에 해양문화공간을 조성키로 약속했지만 12년째 이를 지키지 않고 있다.

    15일 창원특례시의회에 따르면 지난 2012년 당시 국토해양부는 신항 지역에 랜드마크 조성을 위한 부산항 신항 해양문화공간 조성방안 수립용역을 실시했다. 이후 BPA(부산항만공사)는 2015년 약 1013억원이 소요되는 사업계획을 수립했으나, 이후 2017년 추가 용역을 시행하면서 사업비를 726억원으로 계획을 축소한 데 이어 부산지역에 친수공간사업을 추가하면서 또 한 번 창원시민에게 실망을 안겼다.

    이후 창원시민의 지속적인 건의를 통해 2020년 12월 제4차 전국 항만기본계획에 연도 해양문화공간 조성사업이 반영됐고, 해양수산부는 조속한 추진과 랜드마크 국제공모 설계 추진 등을 약속했다.

    하지만 2012년 최초 계획을 수립한 지 12년이 지난 지금도 연도 해양문화공간 조성사업과 관련된 어떠한 사업도 진행되지 않고 있으며, 언제 시행한다는 일정조차 명확하지 않은 상황에서 사실상 사업추진 의지가 전혀 없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들고 있다.

    창원특례시의회는 이와 관련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의 행태는 오랜 기간 일궈온 자신들의 터전인 땅과 바다를 국가를 위해 기꺼이 내어준 창원시민을 우롱하고 기만하는 행위로 우리 창원시의회는 이런 행태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는 부산항 신항과 진해신항이 건설되는 땅과 바다 대부분이 창원시 진해구 지역이라는 것을 각인하고 계속되는 경기불황과 지역경제 침체, 인구유출 등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창원시민과 약속한 연도 해양문화공간 조성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고, 랜드마크 사업인 전망대 역시 50m가 아닌 세계적인 규모로 확대 설치하여 항만 위상에 걸맞는 사업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상석 창원시의원
    한상석 창원시의원

    창원특례시의회는 한상석(국민의힘, 웅천, 웅동1·2동 ) 의원 등 15명이 발의한 ‘진해 연도 해양문화공간 조성사업 시행 촉구 결의안’을 16일 열리는 제13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 안건으로 상정한다.

    대표발의한 한상석 의원은 앞서 배포한 결의문을 통해 “창원시의회와 101만 창원시민 모두는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의 기약 없는 일방적인 연도 해양문화공간 조성사업 추진을 규탄하며, 진해신항 착공과 동시에 최우선하여 연도 해양문화공간 조성사업을 시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1995년 첫 삽을 뜬 부산항 신항은 현재 컨테이너부두 등 26선석을 운영 중으로 연간 컨테이너 1500만TEU를 처리하고 있으며, 2040년까지 진해신항 21선석을 포함해 33개 선석이 추가되면 연 3400만TEU 이상의 처리능력을 가진 동북아 최대 환적항이자 세계 3위권의 스마트 메가 항만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하지만 부산항 신항과 진해신항이 운영·건설되고 있는 지역의 70% 가까이가 창원시 진해구에 속해 있음에도 실질적 해양수산부의 항만 정책은 부산 중심으로 추진되면서 신항 개발에 따른 도로, 철도와 같은 연계 교통망뿐만 아니라 항만 관련 산업, 인력 채용 등 경제 유발효과 역시 부산시에 편중되어 있는 상황이다.

    김진호 기자 kim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