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3일 (일)
전체메뉴

창원시-시내버스 노조 “S-BRT 잘해봅시다”

이달 개통 앞두고 간담회 열려
노조 “시민에 더 좋은 서비스 제공”
홍 시장 “친절·안전 운행해 주길”

  • 기사입력 : 2024-05-01 09:57:00
  •   
  • 창원특례시와 창원 시내버스 노조가 5월 개통을 앞두고 있는 원이대로 S-BRT(고급형 간선버스체계)의 성공적인 도입을 위해 손을 잡았다.

    창원특례시는 지난달 30일 시청에서 창원 시내버스 노동조합과 간담회를 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이 주관해 10년 만의 임금협상 조기 타결에 대한 격려와 화합, 원이대로 S-BRT 개통에 따른 당부와 함께 시내버스 운행과 관련한 많은 논의가 이뤄졌다. 홍 시장은 우선 버스 노사가 서로 양보해 큰 불화 없이 안정적으로 마무리된 임금협상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버스 노사는 이에 화답하듯 창원 시내버스 임금협상 사상 처음으로 버스 노사 양측 합의로 ‘조정 전 사전 지원제도’를 신청했고, 10년 만에 2차 특별조정 이전 교섭이 마무리됐다.

    창원시와 창원 시내버스 노조가 지난 달 30일 창원시청에서 간담회를 갖고 있다. /창원시/
    창원시와 창원 시내버스 노조가 지난 달 30일 창원시청에서 간담회를 갖고 있다. /창원시/

    5월 개통 예정인 원이대로 S-BRT와 관련해서는 버스노조에서 긍정적인 반응과 함께 종사원들의 운행 여건이 개선될 수 있도록 S-BRT의 안정적인 관리를 시에 요청했다.

    S-BRT가 개통되면 일반차로와 버스전용차로가 입체적으로 분리되고 버스 전용 신호체계가 도입되면서 시내버스 운행 여건이 개선된다. 기존에는 시내버스를 포함한 모든 차량이 함께 차로를 이용했기 때문에, 시내버스를 운전하는 종사원들은 정시성과 안전성을 함께 담보하기에 어려움이 많았으나, S-BRT 개통과 함께 상당 부분 개선이 기대돼 시민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더욱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시는 내다보고 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이경룡 창원 시내버스 노동조합 위원장은 “올해는 노사관계 개선을 통한 안정적인 임금협상을 시작으로, S-BRT 개통까지 창원 시내버스에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시내버스 업계 모든 종사원이 변화를 기대하고 있다”며 “우리 종사원들도 시의 정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시민분들께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창원시와 창원 시내버스 노조가 지난 달 30일 창원시청에서 간담회를 가진 뒤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창원시/
    창원시와 창원 시내버스 노조가 지난 달 30일 창원시청에서 간담회를 가진 뒤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창원시/

    홍남표 시장은 “S-BRT가 개통으로 운행 여건이 개선되는 만큼 현장에서 시민분들께 더욱 친절하게 응대하고 안전하게 운행해 주시기를 바란다”며 “창원시에서도 종사자분들의 노고를 잘 알고 있다. 시내버스 업계 처우개선을 위해 시에서도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진호 기자 kim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