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4월 25일 (목)
전체메뉴

이태석 신부 두 제자, 전문의 시험 최종합격 “고향 톤즈서 인술 펼치고 후배 양성할게요”

토마스 타반 아콧·존 마옌 루벤
의료 환경 개선 위해 외과·내과 선택
인제대 백병원서 전임의 마칠 예정

  • 기사입력 : 2024-02-25 20:45:43
  •   
  • ‘아프리카 남수단의 슈바이처’로 알려진 고(故) 이태석 신부의 두 제자가 한국 전문의 자격시험에 최종 합격했다.

    이태석 신부는 1987년 인제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의사가 된 이후 살레시오회에 입회해 사제의 길을 선택한 뒤 2001년 아프리카 남수단의 오지, 톤즈로 건너가 병실 12개를 갖춘 병원과 학교, 기숙사를 짓고 구호, 의료, 선교 활동을 벌이다 2010년 대장암으로 48세 나이로 선종했다.

    25일 인제대학교 백병원은 올해 치른 제67차 전문의 자격시험 합격자 2727명 중에 이태석 신부의 제자인 토마스 타반 아콧(토마스)과 존 마옌 루벤(존)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토마스 타반 아콧(왼쪽)과 존 마옌 루벤이 이태석 신부 흉상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인제대 백병원/
    토마스 타반 아콧(왼쪽)과 존 마옌 루벤이 이태석 신부 흉상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인제대 백병원/

    이태석 신부의 권유로 한국에서 의사가 되는 길을 걷게 된 토마스와 존은 2009년 수단어린이장학회의 도움으로 공부를 시작해 2012년 이태석 신부의 모교인 인제대학교 의과대학에 입학했다.

    토마스와 존은 각각 83회와 84회 의사국가시험에 합격한 이후 인제대학교 부산백병원에서 인턴 수련을 마쳤다.

    토마스는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외과, 존은 인제대학교 부산백병원 내과에서 레지던트로 수련받아 올해 전문의 시험에 합격했다. 이로써 남수단 톤즈는 외과와 내과 전문의 두 명을 얻게 됐다.

    토마스와 존이 외과와 내과를 선택한 이유는 모두 남수단에서의 의료활동을 염두에 둔 결정이었다.

    남수단은 수년간의 내전을 겪은 후 충분한 의료 서비스를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

    토마스와 존은 고향인 톤즈로 돌아가 이태석 신부가 못다 펼친 인술(仁術)을 펼치고 싶다고 했다.

    외과를 선택한 토마스는 “남수단에는 외과 의사 부족으로 간단한 급성 충수염이나 담낭염 등도 빨리 수술을 받지 못해 죽는 사람들이 많아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외과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내과를 선택한 존도 “어릴 때부터 내전과 의사가 없는 환경 속에서 진료를 받지 못해 고통을 겪는 이들을 많이 봤다”며 “그중에는 말라리아, 결핵, 간염, 감염성 질환 등 내과 질환들이 대부분이라 내과를 선택했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토마스는 인제대 상계백병원에서 전임의 과정을 이어갈 예정이며, 존도 인제대 부산백병원에서 전임의 과정을 마친 뒤 남수단으로 돌아가 의료활동과 함께 후배 의사를 양성하는 일을 할 계획이다.

    김태형 기자 th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