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3월 01일 (금)
전체메뉴

경상국립대 의대 정원 확대 90%·창원시 의대 신설 84.4%

도 ‘경남 의사 인력 확충’ 여론조사

  • 기사입력 : 2023-12-03 20:22:06
  •   
  • 도내 의료서비스 ‘만족’ 72.2%
    ‘의료인력 부족하다’ 56.4% 응답
    부족 진료과목 소아청소년 26.4%


    경남 의사 인력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기존 의대 입학 정원 확대와 창원시 의대 신설이 가장 효과적인 정책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남도는 3일 ‘경상남도 의사 인력 확충’ 관련 도민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10월 28일부터 11월 2일까지 도민 1014명 대상으로 진행한 이번 조사는 경남도 보건의료 정책 방향의 기초자료는 물론 경남 의과대학 정원 확대 관련 객관적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이뤄졌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경남도내 의료서비스에 응답자 72.2%가 만족했지만, 불만족하다는 답변도 24.5%로 적지 않았다. 불만족 이유로는 전문 의료인력의 부족(60.5%)을 가장 우선으로 꼽았다.

    도내 의료인력에 대해서는 응답자 절반 이상이 부족(56.4%)하다고 답한 가운데 의사 인력이 부족한 진료 과목으로는 소아청소년과가 26.4%로 가장 많았고, 응급의학과라는 응답도 23.4%로 절반 이상의 응답자가 2개 진료과목의 필요성을 절감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밖에 산부인과 의료인력 부족도 16.2%로 적지 않았다.

    의사 인력이 증가하면 의료서비스가 긍정적일 것이라는 응답이 88.5%에 달하는 가운데 의사 인력 부족 해결을 위한 효과적인 정책에 대해서는 △기존 의대 입학 정원 확대 △창원특례시 의과대학 신설 △공공의대 및 지역의사 선발전형 도입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특히, 경상국립대학교 의대 정원 확대가 90%, 창원특례시 의대 신설은 84.4%가 필요하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경남도는 민선 8기 도정과제로 ‘의과대학 신설 등 의료인력 확충’을 추진 중이며, 지난해 11월 의사 인력 확충을 위한 ‘의료분야 대학설치 특별팀(TF)’을 구성해 △경상국립대학교 의과대학 정원 증원 △창원특례시 의과대학 신설 세부 추진방안을 논의해왔다.

    경남 내 의대 시설 및 정원 확대가 지역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7.1%가 의료서비스의 질이 향상될 것이라고 응답한 가운데 지역 인재 양성(43.9%), 지역 균형발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30.4%), 청년인구 유출 방지 및 유입(27.2%) 등 효과가 있다는 답변도 많았다.

    이도완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정부의 필수의료 혁신전략의 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의대 정원 확대에 적극 지지한다”며 “다만, 정부 정책의 취지인 필수의료와 지방 의료 붕괴를 막는다는 당초 취지에 맞게 대학별 일괄 정원 배정이 아닌, 지역의 열악한 의료 환경 등을 적극 고려한 지방의대 중심 정원 확대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국장은 이어 “100만 이상 대도시 중 유일하게 의대가 없는 창원지역 의대 신설도 반영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남은 17개 광역시도 중 인구 규모로는 4위에 해당하지만, 인구 10만명당 의사 수는 전국 12위, 의대 정원은 전국 13위로 최하위권에 머물러 있다.


    자료사진./픽사베이/

    차상호 기자 cha83@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차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