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3월 03일 (일)
전체메뉴

주유소 기름값 8주째 하락…“다음주도 약세 지속 예상”

L당 휘발유 18.9원↓·경유 22.8원↓

  • 기사입력 : 2023-12-02 07:34:53
  •   
  • 국내 주유소 휘발유·경유 판매가격이 8주 연속 하락했다.

    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다섯째 주(26∼30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는 직전 주 대비 18.9원 내린 L당 평균 1천641.2원이었다.

    전국에서 가장 가격이 높은 서울은 19.6원 하락한 1천726.6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18.8원 내린 1천586.5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상표별로는 GS칼텍스 주유소가 1천648.8원으로 가장 가격이 높았고, 알뜰주유소가 1천617.8원으로 가장 낮았다.

    경유 판매가격은 직전 주보다 22.8원 내린 평균 1천585.0원을 기록했다.

    지난 26일 서울의 한 주유소에서 시민들이 주유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6일 서울의 한 주유소에서 시민들이 주유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주 국제유가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하 가능성과 러시아 석유 수출 차질 등의 상승 요인, 중국 경제 지표 약세와 미국 원유 재고 증가 등의 하락 요인이 맞물려 약보합세를 보였다.

    수입 원유가격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는 배럴당 83.0달러로 직전 주 대비 0.2달러 내렸다.

    국제 휘발유 가격은 0.8달러 오른 92.2달러, 자동차용 경유는 0.9달러 내린 104.7달러였다.

    국제유가 변동은 통상 2주가량 지나 국내 주유소 가격에 반영된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국내 판매 가격이 다음 주에는 약세가 이어지고, 그 이후에는 OPEC 플러스(OPEC+)의 감산 영향을 받을 수 있어 유동적일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