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3월 05일 (화)
전체메뉴

창원특례시 ‘인구 100만명 붕괴’ 외국인이 막아줄까

등록 인구 지난달 101만820명… 외국인 1만9618명으로 증가세

  • 기사입력 : 2023-11-28 21:44:10
  •   
  • 등록 인구 지난달 101만820명
    외국인 1만9618명으로 증가세
    시, 내년 ‘외국인 주민팀’ 신설
    외국 노동자 유입·정착 지원
    일자리 창출·사회돌봄도 강화


    창원시가 특례시 인구 기준인 100만명이 깨질 위기에 처해 있는 가운데 외국인 수가 늘고 있어 특례시 지위의 버팀목 역할을 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에 시는 내년에 인구정책담당관 내 ‘외국인 주민팀’을 신설하는 한편 인구 100만명 이상 유지를 위한 정책으로 신산업 창출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여성 고용을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육아 사회돌봄 서비스도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창원시청 전경./경남신문 DB/
    창원시청 전경./경남신문 DB/

    28일 통계청과 창원시 등에 따르면 창원의 주민등록 인구는 지난 1월 102만593명에서 2월 101만8699명으로 사상 첫 101만명대로 진입한 데 이어 계속적으로 인구가 줄어들면서 지난달 101만820명으로, 100만명 선을 위협받고 있다.

    창원시 인구는 2010년 7월 1일 통합 당시 109만1881명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매년 감소하며 지금까지 8만여명이 감소했다. 시는 인구감소의 핵심 원인으로, 다른 지역에 비해 빠른 출산율 감소와 청년 수요 일자리 부족, 사회적 돌봄 체계 불충분 등의 영향으로 보고 있다.

    특히, 지방자치법에서 인구가 2년 연속 100만명에 미치지 못하면 특례시 지위를 박탈하도록 규정하고 있어 시의 고민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다만 이 법상 특례시 인구는 주민등록 인구에 외국인까지 포함해 산정하도록 규정하고 있어 창원시는 늘어나는 외국인 수가 100만명 인구 감소의 방패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창원시의 외국인 인구(등록외국인+국내거소신고 외국국적동포)는 지난 2018년 1만8884명에서 코로나19 영향으로 2020년 1만6820명까지 줄었다가 올해 10월 1만9618명으로 다시 증가 추세다.

    이에 창원시는 내년에 인구정책담당관 내 외국인 주민팀을 신설해 외국인 노동자의 유입과 정착을 지원하겠다는 방향이다. 이는 외국인 노동자를 인력이 아닌 인구 개념으로 접근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와 함께 인구 100만명 이상 유지를 위한 전략적 정책 방향으로 청년 세대의 미래 보장을 위한 직업과 주거 등을 지원하고, 사회적 돌봄 체계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김삼수 인구정책담당관은 “창원의 외국인 수가 다시금 늘고 있는 만큼 행정 수요도 뒷받침이 필요하다. 외국인 주민팀 신설은 외국인 노동자를 인구 개념으로 접근하겠다는 행정의 큰 변화를 의미하는 것”이라며 “외국인뿐 아니라 청년과 여성들을 위한 정책도 강화해 내실 있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정민 기자 jm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