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3년 12월 04일 (월)
전체메뉴

올해 수도권서 팔린 로또 1조8천억원…전국 판매량 절반

많이 팔린 곳 경기·서울·경남, 적게 팔린 곳 세종·제주

  • 기사입력 : 2023-09-29 09:52:36
  •   
  •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TV 캡처]

    올해 8월까지 수도권(서울·경기·인천)에서 팔린 로또(온라인 복권)가 1조8천억원어치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1∼8월 로또 판매량은 서울 6천228억원, 경기 9천542억원, 인천 2천187억원이었다.

    수도권에서 모두 1조7천957억원어치의 로또가 팔린 것이다.

    이는 로또 전국 판매량 3조6천416억원의 49.3%다.

    전국에서 로또가 가장 많이 팔린 지역은 경기였고, 서울이 2위를 차지했다. 3위는 경남(2천388억원), 4위는 부산(2천334억원), 5위는 인천이었다. 이어 충남(1천984억원), 경북(1천748억원), 대구(1천588억원), 전남(1천300억원) 순이었다.

    로또가 가장 적게 팔린 지역은 세종(165억원)이었고, 그다음은 제주(504억원)였다.

    울산(796억원), 대전(951억원)도 로또가 1천억원어치 미만으로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연합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