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0일 (목)
전체메뉴

정부, 기름값 많이 올린 주유소 500곳 점검

전주보다 L당 40원 이상 올린 곳 대상
업계에 ‘석유가격 안정화’ 당부

  • 기사입력 : 2023-09-27 08:07:06
  •   
  • 최근 국내외 유가가 가파르게 오르는 가운데 정부가 업계에 ‘유가 안정화’ 동참을 요청하면서 유가를 많이 올린 주유소를 대상으로 현장 점검을 벌이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지난 14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전국 500개 주유소를 대상으로 현장 점검을 벌이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23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은 전주보다 L당 16.7원 오른 1776.3원이었다. 사진은 24일 서울 시내 한 주유소에 게시된 유가 정보. /연합뉴스/
    지난 23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은 전주보다 L당 16.7원 오른 1776.3원이었다. 사진은 24일 서울 시내 한 주유소에 게시된 유가 정보. /연합뉴스/

    점검 대상은 전주 대비 휘발유 판매 가격이 L(리터)당 40원 이상 오른 일반 주유소와 전주 대비 휘발유 판매 가격이 L당 10원 이상 인상된 고속도로 주유소 등 모두 500곳이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국제 유가 인상 여파로 국내 휘발유 가격은 L당 1750원, 경유 가격은 L당 1650원을 상회하고 있다.

    강경성 산업부 2차관은 이날 경기도 오산시에 있는 알뜰 주유소를 방문해 현장 석유 가격 동향을 점검하고 주유소 업계에 가격 안정화 동참을 당부했다.

    강 차관은 “민생 경제 부담 완화를 위해 정부는 유류세 인하 조치 연장, 주유소 현장 점검 등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정부 정책이 현장에 반영될 수 있도록 알뜰 주유소를 비롯한 주유소 업계가 최대한 협조해달라”고 말했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