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3일 (목)
전체메뉴

환경단체 “때 이른 녹조… ‘퇴비관리’보다 ‘수문개방’해야”

낙동강 보 일대 지난달 녹조 띠 발견

  • 기사입력 : 2023-06-01 20:57:42
  •   
  • 정부, 퇴비관리 중점 둔 대책 발표
    환경단체 “퇴비관리도 필요하나
    보 개방·자연성 회복 우선” 지적


    합천창녕보와 창녕함안보 일대에서 지난해보다 이른 시기에 녹조 띠가 관측되고 낙동강 하류에 녹조를 발생시키는 남조류 세포가 조류경보 기준치 이상 관측되는 등 녹조 발생 우려가 커지자 환경부가 ‘야적 퇴비 관리’ 등을 담은 녹조 관리 대책을 내놨다. 그러나 환경부 관리 방안이 녹조 저감에 해결책이 되지 못한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환경단체인 낙동강네트워크는 합천창녕보와 창녕함안보 일대에서 지난 5월 24일 녹조 띠가 발견됐다고 밝히며, 지난해 녹조 띠가 처음 관측된 6월 19일보다 한 달가량 이르다고 주장했다. 낙동강네트워크는 지난달 25일 성명서를 통해 “녹조가 심화되기 전에 수문을 열어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1일 창녕함안보의 수문 개방으로 강물이 하류로 흘러가고 있다./김승권 기자/
    1일 창녕함안보의 수문 개방으로 강물이 하류로 흘러가고 있다./김승권 기자/

    ◇환경부 대책은?= 때 이른 녹조 현상에 환경부는 사전 예방, 사후 대응, 관리 체계 등 3개 분야로 나눠 ‘비상 대책’과 ‘중장기 대책’을 동시에 추진하기로 했다.

    환경부가 1일 발표한 녹조 관리 대책에는 ‘퇴비 관리’를 위한 방침이 중점적으로 담겼다. 강변에 쌓인 퇴비 때문에 녹조의 원인이 되는 인과 질소가 포함된 침출수가 강으로 유입될 수 있어서다. 녹조 다량 발생 인근 지자체의 농지에 적정량의 퇴·액비가 뿌려질 수 있도록 하는 ‘양분관리제’도 시범 도입한다. 녹조가 발생하면 녹조 제거시설을 대거 투입하고 중장기적으로는 국가녹조대응센터 건립도 추진한다.

    4대강 보 수문을 열어 녹조 현상을 완화할 방침도 일부 담겼다. 환경부는 녹조가 발생하면 하천 시설의 가용 수량 등을 고려해 상류 댐과 보 등을 연계해 일시 방류(플러싱)를 할 예정이다.

    ◇환경단체 ‘전시 행정’ 비판= 낙동강네트워크·대한하천학회·환경운동연합은 1일 논평을 통해 보 수문 개방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이들은 “환경부가 밝힌 야적 퇴비 관리 등 오염 집중관리, 중점관리지역 관리, 가축분뇨 관리강화 등은 필요한 대책이라 할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지난 2019년 환경부는 ‘4대강 사업 당시 총인 배출량 감소 등 수질 개선 노력에도 불구하고 녹조는 계속 발생해 오염원 관리만으로는 수질 문제 해결에 한계가 있음’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번 대책은 환경부 스스로 밝힌 ‘한계’를 되풀이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환경부 대책은 녹조 문제 해결이 아닌 소나기만 피하고 보자는 심보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환경부가 녹조 대책에 있어 가장 우선할 것은 화려한 전시성 ‘뻘짓’이 아니라 보 수문 개방과 자연성 회복”이라고 강조했다.

    환경부의 모니터링 기준이 미흡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임희자 낙동강네트워크 공동집행위원장은 “독소 기준은 쏙 빼버리고 모니터링만 한다는 것은 의미 없는 행위”라며 “조류대 발생시 주 3회라는 기준도 현재 낙동강의 녹조 상황을 대변하지 못한다”고 꼬집었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 석가탄신일 연휴 기간 내린 많은 비로 수문을 개방했지만, 환경단체는 일시적인 개방으로는 녹조 완화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곽상수 창녕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은 “보를 계속 개방하면 효과가 있겠지만, 수문을 닫으면 또 지난해처럼 녹조가 창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지난달 28일 오후 6시부터 열린 창녕함안보와 합천창녕보 수문은 오는 9일 오후 2시에 닫힐 예정이다.

    김태형 기자 th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