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3일 (목)
전체메뉴

양산시, 현안 해결·예산 확보 대정부 활동

나동연 시장 1박 2일 일정 정부세종청사·국회·대통령실 등 방문

  • 기사입력 : 2023-05-29 13:04:10
  •   
  • 양산시가 지역발전을 견인할 각종 현안사업의 건의와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한 예산 확보 등을 위해 1박 2일 일정으로 중앙부처 와 국회를 방문해 지원을 요청하는 등의 활동을 폈다.

    나동연시장이 최훈 지방자치균형발전실장을 만나 양산시 기준인건비 등에 대해 설명하고 시 공무원 정원수 와 인건비 상향조정 등을 건의했다./양산시/
    나동연시장이 최훈 지방자치균형발전실장을 만나 양산시 기준인건비 등에 대해 설명하고 시 공무원 정원수 와 인건비 상향조정 등을 건의했다./양산시/

    나동연 양산시장은 관계부서 공무원 20여명과 함께 지역의 주요 현안 정책 건의와 재정 지원 건의를 위해 지난 24일과 25일 양일간 정부세종청사의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용산 대통령실, 국회의사당을 잇따라 방문했다.

    나 시장 등은 24~2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의 행안부, 국토부 등을 차례로 들른 데 이어 25일 오후에는 대통령실과 국회를 각각 방문, 주요 현안 정책 건의 및 재정·특별교부세 지원 등 30여건을 설명·건의했다.

    시는 윤영석 국회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노포~북정간 도시철도 총사업비 조정의 조속한 승인에 대한 협조를 요청하고, 천연물안전관리원 구축, 북정배수구역 도시침수예방사업 등 7건의 현안에 대해 내년도에 국비 482억여원의 재정 지원을 건의했다.

    행안부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는 양산시 기준인건비 증액을 요청했다. 시는 경남도 내 행정여건이 유사한 시와의 공무원 1인당 주민수 등을 비교해 기준인력을 현재 1269명에서 1368명으로 99명 늘리고 기준인건비를 1121억원에서 1192억원으로 71억원 늘려 줄 것을 건의했다. 행정안전부에는 또 물금역 KTX 정차에 대비한 주변 정비, 웅상센트럴파크(실내체육관 등) 조성 등 9개 현안사업을 위해 올 상반기 특별교부세로 111억원 지원을 건의했다.

    국토부에는 물금역 KTX 정차 시설개량사업애 대한 시의 재정부담을 설명, 국비 지원을 건의하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창원지방법원 양산지원 설치를 건의 했다.

    대통령실에는 10건의 현안을 설명하고 원활한 추진을 위한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건의했다. 설명한 현안은 △양산시 기준인건비 증액 △양산문화예술의 전당 건립사업 △가야진용신제 국가무형문화재 승격 △양산수목원 조성 △공공기관 지방이전 유치 추진 △웅상~상북(지방도 1028호선) 국도 승격 △국도 35호선 대체 우회도로 개설 △사송하이패스IC 설치 △황산지방정원 조성사업 등. 공공기관 이전과 관련해선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한국보건의료연구원 등 보건·의료분야의 기관 유치를 희망했다.

    시는 또 지역 국회의원인 김두관 의원을 방문, △웅상~상북(지방도 1028호선) 국도 승격 △국도 35호선 대체 우회도로 개설 △노포~북정간 도시철도 총사업비 조정 승인 △사송하이패스IC 설치 △황산지방정원 조성 △물금역 KTX 정차 시설개량사업에 대한 설명과 함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나 시장은 “이번에 정부, 국회, 대통령실 등에 설명하고 재정 지원을 요청한 지역 현안들은 양산의 지속 가능한 발전과 시민 생활편의 증진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매우 중요한 사업들이다”며 “건의 한 번으로 그치지 않고 지속적인 설명과 설득을 통해 조기 해결을 위한 실마리를 찾아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석호 기자 shkim18@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