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2월 03일 (토)
전체메뉴

北, 신포서 SLBM 발사 준비 동향…美핵항모 전개 반발 가능성

軍, 관련 시설·활동 예의주시
尹대통령, 공군1호기에서 안보상황점검회의

  • 기사입력 : 2022-09-24 09:09:23
  •   
  • 북한이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를 준비하는 동향을 우리 군이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의 원자력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76)가 23일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하고 한미 연합훈련을 실시하는 데 대한 반발 성격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군 관계자는 24일 "북한의 SLBM 관련 시설과 활동을 주시하고 있으며 철저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21∼22일 관련 움직임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활동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북한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 사흘을 앞두고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추정 1발을 발사한 5월 7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의 텔레비전에서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2022.5.7 utz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북한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 사흘을 앞두고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추정 1발을 발사한 5월 7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의 텔레비전에서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2022.5.7 utzzza@yna.co.kr

    신포는 잠수함과 SLBM의 생산·개발·시험 시설을 갖춘 곳으로 주변에 지상시험발사장도 있다.

    북한의 SLBM 발사 준비 동향은 대통령실 발표를 통해 먼저 전해졌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23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이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는 공군 1호기 기내에서 안보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면서 SLBM 등 북한의 도발 징후와 동태를 파악했다고 공개했다.

    대통령실이 북한의 도발 징후를 선제적으로 공개한 것은 이례적으로, 북한에 도발을 자제하라는 경고 메시지를 낸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이 SLBM 도발을 강행한다면 이는 핵 추진 항모의 한반도 전개와 한미 연합 해상훈련에 대한 반발로 해석될 수 있다.

    우리 군은 전날 부산에 입항한 로널드 레이건호와 이달 말 동해에서 연합 해상훈련을 벌일 예정이다. 이 훈련에는 원자력 추진 잠수함 아나폴리스함(SSN-760·6천t급)도 참가한다.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새 잠수함 진수를 준비한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가 이달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38노스는 민간 위성업체가 지난 18일 촬영한 사진을 토대로 함경남도 신포조선소의 건조건물 주변에 바지 등 선박 6대가 집결했다며 이같이 분석했다. 건조건물과 연결된 선박 진수용 부두에는 바지선이 잠수함을 바다로 끌고 가는데 필요한 철로, 예인 시설도 위성사진에 나타났다. 2022.9.22 [출처: Airbus Defence & Space and 38 North. Pleiades Neo ⓒ Airbus DS 2022. 국내에서만 사용 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새 잠수함 진수를 준비한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가 이달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38노스는 민간 위성업체가 지난 18일 촬영한 사진을 토대로 함경남도 신포조선소의 건조건물 주변에 바지 등 선박 6대가 집결했다며 이같이 분석했다. 건조건물과 연결된 선박 진수용 부두에는 바지선이 잠수함을 바다로 끌고 가는데 필요한 철로, 예인 시설도 위성사진에 나타났다. 2022.9.22 [출처: Airbus Defence & Space and 38 North. Pleiades Neo ⓒ Airbus DS 2022. 국내에서만 사용 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북한은 2016년 무렵부터 북극성 계열 SLBM을 수차례 발사했고 최근에는 '미니 SLBM'을 시험 발사했다.

    북한은 윤 대통령 취임 사흘을 앞둔 5월 7일에도 신포 해상 일대의 잠수함에서 미니 SLBM으로 추정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그에 앞서 작년 10월 19일에도 수중 잠수함에서 미니 SLBM을 쐈다.

    북한은 그간 여러 차례 SLBM을 시험 발사했지만, 이를 실전에서 운용할 잠수함은 확보하지 못했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북한은 앞으로 직경이 1.1m인 북극성-1형보다 큰 신형 SLBM인 북극성-4·5형도 수중 시험 발사에 나설 것"이라고 봤다.

    이어 "특히 진수를 앞둔 신형 3천t급 잠수함에는 SLBM을 여러 발을 탑재할 수 있어 북한의 본격적인 수중전략무기 전력화가 임박한 상황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최근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민간 위성 사진을 토대로 신포조선소 주변에 바지 등 선박 6대가 집결했다고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새 잠수함 진수를 준비하고 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다만 군이 이번에 포착한 활동은 38노스가 공개한 위성사진의 활동과는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