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7월 05일 (화)
전체메뉴

창원시장 선거 ‘장례비 대납’ 두고 고발전

허성무 선대위 “개인신용정보 유출·허위사실 유포 법적 응징”
홍남표 선대위 “우리와 관계 없다… 후보 비난 법적 대응할 것”

  • 기사입력 : 2022-05-24 21:15:34
  •   
  • 속보= 창원시장 선거가 막바지로 접어들면서 허성무 후보 모친의 장례비 대납을 둘러싸고 상호 고발전으로 번지고 있다. (24일 5면 ▲창원시장 선거 격화… ‘장례비 대납’ 논란 )

    23일과 24일 이틀 사이에 국민의힘 선대위 관계자의 폭로기자회견과 고발에 이어 허성무 후보 선대위의 반박, 홍남표 후보 선대위의 입장 표명, 허성무 후보 선대위 기자회견, 홍남표 후보 선대위의 입장 논평 등이 이어지는 등 창원시장 선거를 둘러싼 공방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허성무 더불어민주당 창원시장 후보 선거대책본부는 24일 국민의힘 경남선거대책위원회 정무지원본부장의 장례비 대납 의혹 제기와 경찰 고발을 ‘중대한 반사회적 범죄’라고 규정하며 절대 그냥 넘어갈 수 없는 문제라고 각을 세웠다. 이에 홍남표 국민의힘 창원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우리와 전혀 관계 없다”고 선을 그으며, 과도한 비난에 대해 법적 대응을 포함해 대처하겠다고 맞섰다.

    김호열 국민의힘 경남선거대책위원회 정무지원본부장이 23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허성무 후보 고발장을 들어보이고 있다./김호열 본부장/
    김호열 국민의힘 경남선거대책위원회 정무지원본부장이 23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허성무 후보 고발장을 들어보이고 있다./김호열 본부장/

    국민의힘 경남도당선거대책위원회 김호열 정무지원본부장은 지난 23일 경남지방경찰청에 ‘허성무 시장의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고발장’을 제출했다. 앞서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2019년 허 시장 모친 장례식 비용을 당시 창원시설공단 경영본부장이 개인 카드로 결제한 것이 확인됐고, 이는 부정청탁방지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허성무 후보 선대본 김성진 대변인은 24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호열 본부장 등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과 공직선거법 위반 등으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허성무 창원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김성진 대변인이 24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관련 자료를 들어보이고 있다./허성무 후보 선대위/
    허성무 창원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김성진 대변인이 24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관련 자료를 들어보이고 있다./허성무 후보 선대위/

    김 대변인은 “2019년 3월 10일 장례식으로 경황이 없던 중 허 시장 친구인 시설공단 경영본부장이 카드로 선결제했고, 장례비용 1900여만원 중 본부장이 지인들로부터 입금받은 부의금을 제외한 1400여만원을 현금으로 13일께 줬고, 본부장이 15일께 은행에서 정산한 것이 사실관계의 전부”라고 강조했다.

    그는 “개인신용정보를 신용정보 주체의 동의 없이 제공받아 이용한 것은 불법으로 개인정보를 취득한 명백한 범죄행위이며, 악의적인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응징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공식적으로 홍남표 후보나 후보 선대위 이름이 없어 고발은 못하지만, 누가 보더라도 홍남표 후보 측, 홍남표 후보 측근이라고 미뤄 짐작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홍남표 후보 선대위는 23일 장례비 대납 의혹 제기와 관련 “우리와 전혀 관계 없다”는 보도자료를 낸 데 이어 24일 논평을 통해 “허성무 후보 측이 홍 후보를 직접 거명하고 비난했지만, 의혹 제기와 홍남표 후보는 아무런 관련 없으며, 의혹 제기 기자회견을 한 국민의힘 당직자는 홍 후보의 측근도 아니다”고 반박했다.

    홍 후보 선대위는 “허 후보 측의 과도한 홍 후보 비난에 대해서는 별도의 검토를 거쳐 법적 대응을 포함해 적절히 대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호열 본부장은 23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개인적으로 제보를 받았고, 고발도 개인 명의로 했다”고 밝혔다.

    차상호 기자 cha83@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차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