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0월 07일 (금)
전체메뉴

시와 함께 보는 경남의 명소 (43) 밀양 만어사

만 마리의 물고기떼, 돌산이 되었네

  • 기사입력 : 2022-05-18 08:04:10
  •   

  • 만어사


    하늘빛 흥건한 물길 속에

    가만히 엎드려 있는 물고기떼

    지느러미는 이미 퇴화하고 없었어


    범종소리도 묻어오지 않는 바람 앞세우고

    슬픈 몸 위를 걸어보았지


    출렁이는 바다를 헤엄쳐보려는 마른 울음이

    텅 텅 발자국마다 따라왔네

    다람쥐 한 마리도 발자국 따라 숨어들었어


    맑은 볕살들이 반짝,

    다람쥐 지나간 길로 빛을 심어주고 있었지


    물길 돌아오길 기다린 그 먼 시간들 위로

    마음껏 헤엄치고 싶은 바다는

    점 점 멀어지고 있었네


    ☞ 경상남도 밀양시 삼랑진읍 만어로 776번지에 주소를 둔 만어사는 김수로왕이 창건했다는 전설 속 사찰이다. 삼국유사 탑상(塔像)편의 ‘어산불영(魚山佛影)’ 조에는 만어사의 창건과 관련된 기록이 전해지고 있다.

    지금의 양산지역 옥지(玉池)라는 연못에 독룡 한 마리와 다섯 나찰(羅刹)이 서로 사귀면서, 농민들이 애써 지은 농사를 망치는 등 온갖 행패를 일삼았다. 이에 수로왕이 부처님께 설법을 청하였고 이때 동해의 수많은 고기와 용들이 불법의 감화를 받아 이 산중으로 모여들어 돌이 되었다. 이들 돌에서는 신비로운 경쇠소리가 났고 수로왕은 이를 기리기 위해 절을 창건하였는데, 불법의 감화를 받아 돌이 된 고기떼의 의미를 살려 이름을 만어사(萬魚寺)라 칭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출처 : 다음백과)

    시·글= 이기영 시인, 사진= 김관수 사진작가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