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2월 06일 (화)
전체메뉴

[기획] 범죄와의 전쟁 ③ 보이스피싱- 전문수사관 인터뷰

“사칭 이름만으로도 악착같이 보이스피싱 추적”
“보이스피싱 조직, 끝까지 잡는 게 목표”

  • 기사입력 : 2022-05-03 21:11:47
  •   
  • 김종환 반부패·경제범죄 수사관

    검사 사칭 조직 단서 하나로 검거

    현재 10명이 도내 고액사건 담당


    “○○검사, △△팀장 등 사칭 이름만 갖고도 악착 같이 추적해 기필코 검거합니다. 다만 안타까운 점은 시민들이 보이스피싱에 당하면 피해 회복이 거의 불가능하다는 점입니다. 범인을 검거하는 것도 중요한 일이지만 안 당하는 게 최선책이거든요.”

    최근 경남경찰청에서 만난 광역수사대 반부패·경제범죄수사2계 전화금융사기전담팀 소속 김종환 수사관(경사)은 “보이스피싱 범죄는 우리 사회가 어려우면 어려워질수록 시민들의 절박한 심리를 악용해 더욱 활개를 친다”라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김종환 경남경찰청 광역수사대 반부패·경제범죄수사2계 전화금융사기전담팀 수사관.
    김종환 경남경찰청 광역수사대 반부패·경제범죄수사2계 전화금융사기전담팀 수사관.

    김종환 수사관은 지난 2019년 경남청에 보이스피싱 전담팀이 생길 때부터 초창기 멤버로 수사 역량을 발휘하고 있다. 경남청 보이스피싱 전담팀은 6명에서 출발한 뒤 지난해 3명이 증원돼 현재 10명이 도내 피해액 3000만원 이상 고액 사건을 전담한다. 경남에서 보이스피싱 조직을 일망타진한 사건들의 경우 대부분 김 경사와 팀원들의 합작품이라고 볼 수 있다. “범인들은 한 발 더 앞서나가고 있습니다. 보이스피싱 범죄가 2006년 국내에서 처음 대두됐을 때 국세청 직원 사칭, 자녀 납치, 협박 등 이런 것이었습니다. 이런 수법들이 더 잘 안 통하자, 범인들도 연구를 했겠죠. 대출 빙자가 잘 통하니 대세가 됐죠. 보이스피싱 대부분 중국 내지 필리핀, 베트남 등지의 콜센터 사무실에서 전화를 거는 것으로 시작을 합니다. 그런데 콜센터의 조직이 여러 개가 있고 수법이 다 다르거든요. 수사기관 사칭 전문 조직이면 수사기관 사칭을 주로 하고, 다른 조직은 대출 빙자만 집중적으로 하고, 아직까지 납치 빙자를 하는 조직도 남아 있는 것이죠.”


    “최근 해킹 앱·대출 등 수법 진화

    어눌한 말투 아니라고 안심 금물

    해외 조직 검거, 국제공조 필요”


    수사 현장에선 날로 보이스피싱이 진화하는 것을 실감한다. 요즘 보이스피싱 신종 수법에는 해킹 앱이 활용되고 있고, 피해자들의 돈은 대포통장과 가상화폐 등을 통해 해외 조직에 넘겨지는 등 추적이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그럼에도 아주 작은 단서만을 갖고 추적하며 범죄를 근절하는 것이 그가 해야 할 일이다.

    전담팀에선 창설 이후 ‘○○검사’를 사칭하는 콜센터 조직을 이름 하나의 단서만으로 검거하는 일이 있었다. 기존 첩보 수집 위주의 조직 검거에서 나아가 최신 수사 기법을 활용하며 범죄 조직의 실체를 밝혀낸 것이었다. 김 수사관은 “성명불상의 중국의 콜센터 조직원들을 인터넷 접속 기록 등 수사 기법으로 추적했고, 이들이 우리나라 사람으로 중국을 오가며 범행을 저지르고 있다는 사실을 밝혀내 3명을 검거해 징역형을 받게 하는 일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에서 이뤄지는 보이스피싱 범죄는 총책은 중국인이고 중간 간부급은 조선족, 콜센터에서 피해자를 속이는 사람들 중엔 한국인도 많다”라며 “전화를 할 때 조선족 말투로 하면 안 통하니 우리나라 사람들을 고용한다. 표준어를 쓰고 있고 어눌한 말투를 떠올리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김 수사관은 “보이스피싱 조직은 총책이 중국 이하 불상지에 콜센터를 차리면 콜센터를 관리하는 중간책이 있고, 현금수거책 관리 조직이 있다. 또 대포통장 관리, 전화번호 변작 조직 등 점조직 형태를 띤다. 피해자들이 꼭 잡아 달라고 말하는 범인은 결국 자신들을 속인 콜센터 직원들인데 이들은 해외에서 활동을 한다”라며 “우리는 끝까지 추적해 범인을 반드시 잡는다는 목표로 대응을 하고 있다. 범죄를 뿌리 뽑으려면 외국 현지의 콜센터 단속이라든지 범인 검거를 위한 국제공조가 더욱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범인을 잘 잡아도 피해자들은 ‘내 돈은 어떡하느냐’고 말을 하는 데 드릴 말씀이 없다. 보이스피싱은 피해 회복이 거의 불가능해서 악질 범죄라고 한다. 시민들은 전화로 대출을 해준다거나 수사기관이라며 현금을 요구하는 것은 100% 보이스피싱이란 점을 명심하고 일절 응해선 안 된다”고 거듭 주의를 당부했다.

    글·사진= 김재경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김재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