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5월 28일 (토)
전체메뉴

양산 민주당 핵심당원 300여명 탈당 후 국민의힘 입당

  • 기사입력 : 2022-01-17 12:24:51
  •   
  • 오는 3월 대선을 앞두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양산지역 주요당원들과 지역위원장을 지낸 핵심인물들이 무더기로 국민의힘에 입당해 지역정가에 큰 파장이 일고 있다.

    박원현 전 더불어민주당 양산시 갑 지역위원장과 박일배 양산시의원 등 양산지역 더불어민주당 핵심당원 약 300여 명은 17일 오전 양산시의회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에 집단 입당을 선언했다.

    박 전 위원장은 양산 토박이로 양산 초, 중, 고교 등을 졸업했고 지역발전을 위해 항상 노력하는 등 양산지역의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주요핵심적 역할을 해왔던 인물이다.

    더불어민주당 양산지역 핵심당원 등이 17일 오전 양산시의회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 탈당과 함께 국민의당에 입당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양산지역 핵심당원 등이 17일 오전 양산시의회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 탈당과 함께 국민의당에 입당한다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오늘 참담한 심정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고, 국민의 힘 당에 입당하려고 이 자리에 섰다"며 "그동안 문재인과 더불어민주당을 믿고 더불어민주당 양산 갑지역위원장(직무대행)과 경남도당 고문, 노무현 재단 양산지회 운영위원, 제20대 총선 양산 갑 상임선대본부장 등을 맡아 문재인 대통령 당선과 김두관을 국회의원에 당선시키는데 조력했으며 현 정부의 정권창출과 양산발전을 위해 해온 노력들이 한순간에 무너지는 것을 느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롭다’는 거짓말 속에 국론분열, 부동산정책, 소득주도성장, 탈원전 정책실패, 코로나 K방역실패 등 정권 5년은 지역 및 계층간 반목, 분열만 조장했다"고 말했다.

    따라서 자신은 "국민의 힘 윤석열 대통령 후보가 국민소망을 받들어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룰 것이라 믿고 양산시민과 소상공인들의 아픔을 해소하는데 밀알이 되겠다"며 "이를 위해 그동안 오랫동안 몸담아 왔던 더불어민주당을 탈당, 국민의 힘 당에 입당해 ‘공정과 상식이 공존하는 새로운 나라’를 위한 노력에 탈당 동지 300여명과 함께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김석호 기자 shkim18@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