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5월 29일 (일)
전체메뉴

[시가 있는 간이역] 무릎 꿇다- 김사인

  • 기사입력 : 2021-12-30 08:43:29
  •   

  • 뭔가 잃은 듯 허전한 계절입니다.

    나무와 흙과 바람이 잘 말라 까슬합니다.

    죽기 좋은 날이구나

    옛 어른들처럼 찬탄하고 싶습니다.

    방천에 넌 광목처럼

    못다 한 욕망들도 잘 바래겠습니다.

    조용한 곳으로 가

    무릎 꿇고 싶습니다.

    흘러온 철부지의 삶을 뉘우치고

    마른 나뭇잎 곁에서

    죄 되지 않는 무엇으로 있고 싶습니다.

    저무는 일의 저 무욕

    고개 숙이는 능선과 풀잎 곁에서.

    별빛 총총해질 때까지.

    ☞ 이제 올해의 달력도 ‘마지막 잎새’입니다. 이제 더 이상 넘길 것도 없습니다. 우리는 무엇을 향해 또 한 해를 달려왔는지요. “뭔가 잃은 듯 허전한 계절입니다.” 분명히 최선을 다해 달려온 것 같은데 이 허전함은 무엇일까요?

    “흘러온 철부지의 삶을 뉘우치고” “조용한 곳으로 가/ 무릎 꿇고 싶습니다.” 살아있음이 죄가 되는 듯한 마음에 가슴이 아려오는 계절이 이즈음이지요. 가슴이 바싹 마른 나뭇잎같이 까슬해집니다.

    이런 마음을 옛 어른들은 어떻게 아시고는 “죽기 좋은 날이구나” 찬탄하셨을까요? 내 마음도 “방천에 넌 광목처럼/ 못다 한 욕망들도 잘 바래”집니다. 정말 “마른 나뭇잎 곁에서/ 죄 되지 않는 무엇으로 있고 싶습니다.” 곧 제야의 종이 울리겠지요.

    성선경(시인)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