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1월 24일 (월)
전체메뉴

“국립미술관 창원관 무산 유감…시간 갖고 국립 전환 계속 추진”

허성무 창원시장, 기자회견서 밝혀
“기재부 중앙집권적 사고 행태” 비판
관련법 개정·정부와 지속 협의 방침

  • 기사입력 : 2021-12-06 21:05:05
  •   
  • 속보= 허성무 창원시장은 지난 3년간 추진해온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건립이 기획재정부의 반대로 무산된 데 대해 “지방은 안중에도 없는 중앙집권적 사고와 행태”라고 강도 높게 비판하고, 국립 전환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6일 2면 ▲‘국립현대미술관 지역관’ 무산… 지역특화형 시설로 추진 )

    허 시장은 6일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립미술관 분관 설립 관련 예산 편성 과정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향후 국립 전환을 위해 다양한 활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당초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국립현대미술관 건립 타당성 연구’ 용역비 5억원이 국회 상임위원회(문화체육관광위) 심의까지 통과했지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의 과정에서 기획재정부(이하 기재부) 반대로 ‘지역특화형 문화시설 건립방안 연구(창원)’ 용역비로 변경됐다.

    6일 오전 허성무 창원시장이 기자회견을 갖고 지역특화형 문화시설 국립 전환 계획을 밝히고 있다./창원시/
    6일 오전 허성무 창원시장이 기자회견을 갖고 지역특화형 문화시설 국립 전환 계획을 밝히고 있다./창원시/

    기재부 반대 이유는 수천억원의 국가 예산과 운영비 부담, 그리고 국유지에 부지를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허성무 시장은 “이미 이건희 기증관 사례에서도 보듯 국가와 지자체가 토지 교환 형식으로 얼마든지 해결 가능한 사안임에도 기재부가 오직 반대를 위한 논리만 내세웠다”고 비판했다.

    허 시장은 “마산해양신도시의 준비된 부지, 수려한 바다조망, 1500만명의 배후수요, 초광역권 성장거점, 탄소제로 미술관, 21세기 미래형 콘텐츠 등 국립현대미술관이 창원에 들어서야 하는 이유는 충분하다”며 “시간을 갖고 국립 전환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우리가 원하는 국립미술관에 비하면 만족도가 70%밖에 안돼 동의할 수 없다”며 “반드시 국립으로 전환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번에 확보한 예산 5억원은 타당성 용역을 위한 것이며, 설계 예산과 설계 기간, 공사 예산 확보와 공기 등을 감안하면 시간이 충분한 만큼 국립 전환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게 창원시의 계획이다.

    시는 창원시의회가 심의 중인 내년도 본예산에 이번 용역비 5억원을 반영하지 않았다. 내년도 추경(추가경정예산안)에 반영해도 늦지 않기 때문에 그 전후로 국립 전환 노력을 계속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관련법 개정, 중앙부처와 지속 협의 등을 이어갈 방침이다. 최형두 의원이 대표발의해 국회에 계류 중인 ‘박물관미술관 진흥법(지역에 국립박물관 국립미술관을 두도록 의무화) 통과에 노력하는 한편 대선 후보 공약화 사업은 물론 새로운 정부도 지속 설득하겠다는 계획이다.

    허 시장은 “이번에는 자신을 했고 청와대까지 보고된 내용이라 기재부 동의를 확신하고 있었는데 정말 안타깝고 시민들께 죄송하다”며 “대한민국의 어떤 미술관과도 다른 차별화된 미술관이다. 당초 목표했던 계획이 축소되지 않도록 관리하고 충분한 대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차상호 기자 cha83@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차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