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0월 25일 (월)
전체메뉴

안방서 꽁꽁 묶인 경남 FC

전남 수비에 막혀 0-2 패배

  • 기사입력 : 2021-09-05 21:55:58
  •   
  • 경남이 안방에서 전남에 패배하면서 아쉬운 결과를 남겼다.

    경남FC는 5일 오후 4시 창원축구센터에서 2021 하나원큐 K리그2 28라운드 전남드래곤즈와의 경기에서 0-2로 졌다. 이날 패한 경남은 승점 34점으로 6위를 유지했다.

    경남은 최전방에 백성동과 도동현을, 윌리안과 임민혁을 좌우 측면에 배치했다. 장혁진과 김민섭이 중원을 지켰고 김동진, 배승진, 이우혁, 채광훈이 수비 라인을 구축했다. 골문은 손정현이 지켰다.

    경남FC 에르난데스가 상대 수비를 뚫고 슈팅을 날리고 있다./경남FC/
    경남FC 에르난데스가 상대 수비를 뚫고 슈팅을 날리고 있다./경남FC/

    전반 시작과 함께 경남은 백성동, 윌리안, 도동현이 좋은 공격 찬스를 여러 차례 만들어냈다. 특히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한 백성동은 좌, 우 가리지 않고 넓은 범위를 움직이며 공격을 주도했다. 전반 16분에는 윌리안의 침투패스를 이어받은 백성동이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전남 골키퍼에게 막혔다.

    전반 31분 경남이 빠르게 변화를 줬다. 김민섭을 대신해 에르난데스를 투입해 공격을 강화했다. 에르난데스는 윌리안과 투톱을 이뤄 전남의 골문을 공략했다. 백성동과 도동현이 좌우 측면에서 힘을 보탰다. 중원 공방전을 벌인 결과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을 맞은 경남은 무게 중심을 공격에 두며 득점을 노렸다. 경남이 전남의 코너킥 상황에서 공을 걷어낸 뒤 빠르게 역습을 전개했다. 윌리안이 페널티 박스 바로 앞에서 침투하는 선수에게 패스를 시도했지만, 아쉽게 전남 수비수에 걸렸다.

    경남은 후반 10분 도동현을 대신해 고경민을 투입해 공격적인 변화를 줬다. 하지만 후반 27분 경남이 선제골을 허용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전남 박선용의 헤더가 골포스트를 맞고 나온 공을 최호정이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선제골 실점 이후 3분 뒤 경남이 또다시 실점했다. 전남 알렉스의 크로스가 김현욱을 거쳐 발로텔리에게 연결됐고, 이어진 발로텔리의 슈팅이 골망을 갈랐다. 후반 33분 경남의 에르난데스가 슈팅한 볼이 전남 골키퍼에게 막히자 고경민이 재차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경남은 후반 44분 에르난데스의 헤더가 골포스트를 맞고 나오자 윌리안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에 막혔다. 결국 경남은 득점에 실패해 0-2로 경기가 끝났다.

    김병희 기자 kimb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