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2월 05일 (일)
전체메뉴

[인간과 환경 시즌3] (2) 탄소중립

‘인류 지킬 마지노선’ 지구온도 1.5℃ 상승 막아내자

  • 기사입력 : 2021-07-11 21:12:58
  •   
  • 기후 위기 대응에 인류의 사활이 걸렸다. 기후 변화가 가속화 되면서 폭염과 호우 같은 자연재난은 더욱 강력해지고 감염병이 늘어나는 등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다. 이대로 지구가 과열되다가는 종말을 맞을지 모른다는 세계적 위기감이 커지면서, 우리는 탄소 중립 실천 등 시대적 변화의 요구 앞에 섰다. 경남도를 비롯한 모든 지자체는 지난 5월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선언했다.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탈석탄은 물론 산업과 에너지의 전환과 일상의 체질 개선이 시급하다. 특히 경남의 경우 온실가스 배출량이 전국에서도 월등히 높아 갈 길이 멀다.

    현재 속도로 온난화 진행되면
    2030~2052년 사이에 지구 온도 1.5도 상승
    0.5도만 올라도 극한 재난 일부 생물 멸종

    경남 기후문제 더 심각
    폭염일수 강수량 등 타 시 도보다 많아
    국내 화력발전소 20% 제조업체 수 8.5%

    대응할 시간 얼마 남지 않았다
    탈석탄 정책 등 속도 내고 시민의식 높여야

    지난달 22일 경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남 탄소중립추진위원회 출범식에서 참석자들이 탄소중립 실천 구호를 외치고 있다./경남신문DB/
    지난달 22일 경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남 탄소중립추진위원회 출범식에서 참석자들이 탄소중립 실천 구호를 외치고 있다./경남신문DB/

    기상청·환경부의 기후변화 평가보고서와 경남도의 기후 관련 연구 보고서를 종합해보면, 지구의 평균 지표온도가 1880~2012년 동안 0.85℃ 상승할 때 우리나라는 1912~2017년 사이 약 1.8℃가 상승했다. 이 중 경남은 기후 문제가 더 심각하다. 평균기온은 전국과 유사하게 1986~1995년 13.4℃에서 2006~2016년 13.9℃로 상승했다. 그러나 평균 폭염일 수는 우리나라 전체 관측소에서 1986~1995년 8.3일과 2006~2016년 11일을 보인 데 비해 경남은 1986~1995년 10.4일에서 2006~2016년 15일로 더 많았다. 전국 평균 강수량도 1986년 1236㎜에서 2016년 1335㎜로 늘때, 경남은 1986년 1295㎜에서 2016년 1791㎜정도로 더 큰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는 경남을 비롯한 전국에서 이상기후의 심각성을 체감했다. 지난해 1월과 겨울철(2019년 12월∼2020년 2월)은 전국 기상 통계 집계를 시작한 1973년 이래 기온이 가장 높았다. 지난해 연평균 기온은 13.2℃로 다섯 번째로 높았다. 역대 가장 긴 장마철과 집중호우로 장마철 전국 강수량이 693.4㎜로 2위를 기록하고, 연 누적 강수량은 1591.2㎜를 기록해 여섯 번째로 많았다. 도내는 하동 화개장터가 침수되는 등 물난리를 겪었다.

    이 추세면 전국 꽃 개화시기도 2090년이면 11.2일 빨라지고, 2071~2100년이 되면 벼 생산성 25% 이상 감소, 사과의 재배 적지는 사라지는 반면 감귤은 강원도에서 재배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이 시기 온실가스 감축에 따라 국내 연평균 기온이 2.9~4.7℃ 오르며 폭염일 수는 연간 10.1일에서 35.5일로 늘어나고, 동물 매개 감염병이나 수인성 및 식품 매개 감염병도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지구의 1.5℃ 상승을 막는 일이 ‘인류를 지킬 마지노선’으로 지목된다. 유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가 지난 2018년 채택한 ‘지구온난화 1.5℃ 특별보고서’에서 그 이유를 인류에 닥칠 재난 전망으로 역설하고 있다. 지난해 지구 평균 기온이 약 14.9℃로 산업화 이전(1850~1900년)보다 1.2℃ 높아졌다. 이들은 “온난화가 현재 속도로 진행된다면 2030년에서 2052년 사이 1.5℃ 상승에 도달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현재까지 지구 온도는 0.5℃ 만 올라도 극한 기후와 기상 현상이 나타나며, 기온이 상승하는 것에 비례해 해수면이 높아지고 생물종 멸종 등의 위험이 커졌다.

    보고서는 2100년까지 기온 상승 폭을 1.5℃ 미만으로 제한해야 하며, 이를 위해 인간활동에 기인한 이산화탄소 순배출량을 2030년까지 2010년 대비 최소 45%까지 줄이고, 2050년까지는 순배출량이 0에 도달해야 한다는 결론을 냈다. 이런 배경에서 국제사회 탄소중립 선언이 이어졌다.

    탄소중립은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 배출을 최대한 줄이는 동시에 남은 배출량을 산림 흡수나 탄소포집·저장 등으로 상쇄해 순배출량을 제로화하는 것이다. 국내 온실가스 배출량은 2017년 기준 에너지, 산업공정, 농업, 폐기물, 전기 및 열 사용 등으로 총 7억t가량이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회원들이 기후위기 해결을 요구하며 인류 멸종을 의미하는 다이-인(die-in)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경남신문DB/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회원들이 기후위기 해결을 요구하며 인류 멸종을 의미하는 다이-인(die-in)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경남신문DB/

    경남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6774만t가량 국가 배출량 대비 9.54%를 차지하며 충남(21.86%), 전남(13.01%), 경기(11.89%)에 이어 전국에서 배출량이 많은 편에 속한다.

    도내 현황은 2019년 기준 도내 제조업체 수가 2019년 3만7048개로 전국 43만7024개의 8.5%에 달하고, 석탄화력 발전설비 용량 역시 전국 석탄화력 발전설비 총 용량(3만6453MW)의 약 20%에 해당하는 7240MW를 갖추는 등 직접 배출량이 상당량 차지하고 있다. 때문에 탈석탄을 위한 움직임과 연료 전환이 필수적이며, 전력과 열 사용 등의 간접 배출량도 같이 줄여나가는 것이 과제다.

    도는 1차 감축 목표로 2030년까지 국가전력 수급 기본계획 조정·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등을 통해 60%(4064만t가량)를 감축한 뒤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실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민간거버넌스 성격의 경남 탄소중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로드맵을 수립해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탄소중립은 지금부터 우리가 해야 할 일이다. 환경단체는 보다 적극적인 행동이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박종권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대표는 “기후위기에 대한 인식을 명확하게 해야 한다. 지금 대응할 시간이 얼마 없다는 게 전 세계 공통된 인식이다”며 “탄소 배출을 막기 위한 시민들의 개별 실천은 물론 지자체의 제도화도 필요하다. 석탄발전소 조기 폐쇄와 산업체 태양광 발전 지원 확대 등 예산의 뒷받침도 요구된다. 지금부터 기후 대응은 시작이다”고 강조했다.


    김재경 기자 jk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