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4월 19일 (월)
전체메뉴

[사설] 지역 기업 경쟁력 확보 지방·중앙정부 함께 나서라

  • 기사입력 : 2021-04-07 23:50:04
  •   
  • 경남도지역혁신플랫폼 총괄운영센터가 지난 2월 9일부터 3월 26일까지 경남지역 기업 177곳을 대상으로 도내 기업들이 경쟁력 강화를 위해 무엇이 가장 절실한가를 조사했다. 어제 발표된 그 결과는 기술개발 지원과 맞춤형 인력 지원으로 나타났다. 전자는 77%, 후자는 52%였다. 이런 응답은 지역이 안고 있는 구조적 문제에 기인한다. 수도권 집중, 지방의 소멸이 그것이다. 수도권은 지역 인재의 싹쓸이 등 지방의 모든 것을 빨아들이고 있다. 게다가 코로나19까지 겹쳐 도내 기업들은 생존을 위해 몸부림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기술개발 지원과 맞춤형 인력 지원을 해달라고 요구하는 기업이 있어 그나마 다행이다.

    그러나 구조적 문제의 해결 없이 지역 기업의 경쟁력 강화는 그리 쉽지 않다. 말 그대로 구조적인 문제이기 때문이다.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함께 나서야 한다. 지역의 기업을 살리기 위해 먼저 중앙정부가 할 일은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수도권 집중과 지방의 소멸을 막기 위한 대변혁의 모색이다. 법과 제도로써 이 나라에서 사라져버린 균형발전을 새로 시작해야 한다. 그런 변혁 없는 지역기업의 경쟁력은 기대 불망이다. 다른 하나는 자금 지원이다. 집중화된 수도권의 지역으로 인재가 달려올 수 있도록 지역 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다양한 정책을 펴야 한다. 그래야 수도권도 산다.

    지방정부는 끊임없이 지역 기업의 요구를 파악, 지방정부 자체 지원은 물론 중앙정부의 지원까지 끌어내야 한다. 도의 이번 조사도 그런 차원에서 높이 평가받을 만하다. 새로운 고등교육 모델인 USG(University System of Gyeongnam) 공유대학도 기업 경쟁력 강화 등을 위한 지방정부 역할의 좋은 본보기다. 하지만 USG에는 중앙정부의 획기적인 예산 지원이 뒤따를 때 지역 인재를 키우고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방편이 된다. 이를 끌어내는 것이 지방정부 역할이다. 지역기업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더 중요한 것은 기업 스스로 할 수 없는 구조적인 문제를 중앙정부와 함께 풀어내는 것임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