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4월 19일 (월)
전체메뉴

국내 최초 양수발전소 현대화사업 ‘결실’

삼랑진양수발전소서 준공식 가져
30년 넘은 노후설비 ‘고효율’ 전환

  • 기사입력 : 2021-04-07 20:42:14
  •   
  •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국내 최초로 양수발전소 현대화사업에 성공했다. 한수원은 삼랑진양수발전소 현대화 사업을 통해 30년 이상의 노후설비를 고효율 최첨단의 발전설비로 전면 개조하고 6일 밀양시 삼랑진양수발전소 현장에서 준공식을 가졌다.

    준공식에는 정재훈 한수원 사장, 박일호 시장 등 지역 인사, 현대화사업 참여업체 대표, 지역주민 등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위해 50명 미만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청평양수발전소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건설된 삼랑진양수발전소는 설비용량 600MW로, 지난 1985년 준공이후 전력공급 및 전력계통 안정 역할을 다하고 설계수명 30년이 경과됐다. 지난 2018년 9월 총사업비 1150억원을 들여 현대화사업에 착공, 2년 4개월 만에 준공됐다.

    한국수력원자력이 6일 삼랑진양수발전소에서 국내 최초 양수발전소 현대화사업 준공식을 가졌다./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이 6일 삼랑진양수발전소에서 국내 최초 양수발전소 현대화사업 준공식을 가졌다./한국수력원자력/

    그동안 30MW 이하 중수력 수차의 현대화사업 성능개선은 여러 차례 있었지만, 300MW급 대수력은 처음이다. 이에 따라 이번 사업으로 양수발전소 성능개선 기술력을 확보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

    삼랑진양수발전소는 현대화사업을 통해 양수기동장치를 디지털화했고 설비관리 효율성 제고를 위한 각종 센서를 대거 도입했다. 또 수차 성능을 대폭 개선해 종합효율을 약 6%p 상승시킴으로써 국내 양수발전소 중 최고효율인 85%를 상회해 연간 약 100억원의 추가수익을 창출할 수 있게 됐다.

    더욱이 발전소 수명을 30년 연장함으로써 1조원에 이르는 막대한 건설비용을 절감했을 뿐 아니라 최근 전력계통에 태양광, 풍력과 같이 간헐성을 가진 에너지원이 증가하는 추세에서 삼랑진양수발전소는 클린 에너지저장장치로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더해 향후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등의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 최첨단 발전소로 조성될 예정이다.

    한수원은 앞으로 노후 수력 및 양수발전소의 현대화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2GW의 신규양수 건설, 수력설비 국산화 등을 통해 국내 수력산업과의 협업, 상생을 더욱 활발히 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정재훈 사장은 “삼랑진양수의 성공적인 현대화사업을 통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 수력 및 양수발전소뿐만 아니라 신재생에너지, 해외수력사업을 적극 전개해 세계적인 종합에너지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비룡 기자 gobl@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고비룡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