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4월 19일 (월)
전체메뉴

화재로 전소된 내장사 대웅전…승려들 "지키지 못해 죄스러워"

방화로 그을린 대웅전 기둥만 남아…기단엔 검게 탄 목재와 부서진 기와들만
방화 용의자는 한달 전 절에 온 승려…내부 갈등 불만으로 범행한 듯

  • 기사입력 : 2021-03-06 10:28:00
  •   
  • "착잡하죠. 무슨 말을 하겠어요."

    완전히 불에 타 기둥 몇 개만이 남은 전북 정읍시 천년 고찰 내장사 대웅전을 바라보던 한 승려가 짧게 탄식하며 읊조렸다.

    5일 오후 6시 30분께 내장사 대웅전에서 불이 났다.

    불은 순식간에 대웅전 전체로 번졌고, 건물 전체를 집어삼켰다.

    5일 오후 6시 37분께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불꽃이 치솟고 있다. [전북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연합뉴스
    5일 오후 6시 37분께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불꽃이 치솟고 있다. [전북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연합뉴스

    1시간 10여 분만에 큰 불길이 잡혔으나, 대웅전은 몇 개의 기둥만 남긴 채 완전히 타버렸다.

    기단 위에 웅장하게 서 있던 대웅전은 완전히 지붕이 무너져 그 자리에 건물이 있었다고만 짐작될 뿐이었다.

    기단 주변으로는 까맣게 그을린 목재들과 부서진 기와들이 나뒹굴고 있었다.

    불과 몇 시간 전까지만 해도 건물을 떠받치고 있었을 연꽃 문살이나 청색, 적색, 황색 등 화려한 색깔로 칠해졌을 공포 등은 찾아볼 수 없었다.

    평소 같았으면 고요했을 내장사는 화재 소식을 듣고 한걸음에 달려온 승려들과 보살, 처사들로 어수선했다.

    관계자들은 대웅전 주변으로 둘러 쳐진 경찰저지선 주변을 서성이며 불길을 잡는 소방관들만 하염없이 바라봤다.

    5일 오후 6시 37분께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대웅전이 전소됐다. 연합뉴스
    5일 오후 6시 37분께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대웅전이 전소됐다. 연합뉴스

    취재진이 화재 당시의 모습 등을 질문했지만, 승려가 불을 질렀다는 소식이 알려진 뒤인 탓에 대부분 관계자들이 말을 아꼈다.

    대표로 입을 연 대우 스님(75)은 "매캐한 냄새가 나서 이상해서 밖으로 나가 보니 연기가 나고 불이 붙어 있었다"며 "절에 있던 승려들이 전부 달려들어 소화전을 동원해 불을 끄려고 했으나 끄지 못했다"고 화재 당시 다급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8년 전 참화에 절을 지켜내지 못해 뼈아픈 아픔을 느꼈는데, 이번 화재로 또 절을 지켜내지 못해 죄스러운 마음 뿐"이라며 "정확한 경찰 조사 결과가 나와봐야 알겠지만, 승려가 불을 질렀다면 정말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종무소에 모여 사태를 파악하던 사찰 관계자와 정읍시 공무원 등은 불길이 대부분 잡힌 오후 10시가 넘어서야 하나 둘씩 자리를 떠났다.

    극락교 주변에 상황판을 설치하고 현장 상황을 살피던 소방 대원들도 잔불을 정리하는 최소 인원만 남은 채 현장을 철수했다.

    대형 펌프차와 구조차 등 불빛으로 환하던 사찰 내부도 다시 어둠에 잠겼다.

    5일 오후 6시 37분께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전소된 대웅전 주변에 까맣게 그을린 목재들이 어지럽게 놓여 있다. 연합뉴스
    5일 오후 6시 37분께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전소된 대웅전 주변에 까맣게 그을린 목재들이 어지럽게 놓여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대웅전 방화 피의자인 승려 A(53)씨를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현행범 체포해 조사 중이다.

    A씨는 휘발유로 추정되는 인화물질을 사용해 내장사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내장사 승려들에 따르면 불을 지른 승려는 한 달 전부터 절에 머물렀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승려들과) 내부적 다툼 이후에 불만을 품고 불을 지른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범행 동기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5일 오후 6시 37분께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대웅전이 전소됐다. 연합뉴스
    5일 오후 6시 37분께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대웅전이 전소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