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4월 17일 (토)
전체메뉴

울산시, 자체 ‘광역특별연합’ 추진계획 시동

인접 시도와 수도권 초집중화 대응
행정부시장 단장으로 지원단 구성

  • 기사입력 : 2021-02-26 08:05:48
  •   
  • 울산시는 내년 1월 전국 최초 특별지방자치단체 설립을 목표로 자체 ‘광역특별연합(특별지방자치단체) 추진 계획’을 마련한다.

    광역특별연합 추진 계획은 수도권 초집중 완화와 시·도간 상생 발전을 위해 지역이 주도하는 새로운 국가 균형발전 필요성에 따른 것이다.

    울산시는 추진 계획에 따라 부산, 경남과 함께 동남권 광역특별연합, 포항·경주와는 기존의 해오름동맹을 해오름연합시 형태의 특별지방자치단체로 제도화해 나갈 계획이다.

    중·장기적으로는 영남권 4개 시·도(부산·경남·대구·경북)와도 그랜드 메가시티를 구성한다는 방침이다.

    광역특별연합이 출범하면 집행기관인 연합장과 간선 형태의 연합의회를 구성해 관할 구역을 아우르는 광역 발전계획과 도시계획 수립 및 방재·교통·산업·환경·문화관광 등 광역 사무를 수행한다.

    울산시는 광역특별연합 출범을 위해 최근 행정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울산 지원단’을 구성했다.

    4월에는 울·부·경 3개 시·도 합동 추진단을 구성하고 광역특별연합 출범을 위한 규약제정, 공동사무 발굴, 대외 홍보 등을 순차적으로 추진한다.

    또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울·부·경 연구원과 광역특별연합 구축 해외사례 조사, 공동사무 발굴, 법·제도 개선 사항 등에 대한 연구를 한다.

    특히 광역특별연합에서 울산의 대응전략 방안도 울산연구원과 함께 마련 중이다.

    지광하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지광하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