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1월 27일 (수)
전체메뉴

경남도, 올해 공공일자리 13만2000여개 만든다

상반기 일자리 예산 71.5% 집행 예정

  • 기사입력 : 2021-01-13 20:46:08
  •   
  • 경남도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올해 공공일자리 13만2000여개를 만들고, 침체한 고용시장 회복을 위해 일자리사업 예산 71.5%를 상반기 중 신속 집행할 방침이다.

    경남도는 고용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공공일자리 제공, 실직 위기에 놓인 노동자 고용 유지, 고용안전망 구축, 맞춤형 서비스 등 ‘일자리 걱정 없는 경남 만들기’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13일 오후 경남대 창조관 1층에서 한 학생이 채용정보 게시판을 바라보고 있다./김승권 기자/
    13일 오후 경남대 창조관 1층에서 한 학생이 채용정보 게시판을 바라보고 있다./김승권 기자/

    도는 청년친화형 일자리 기반을 강화한다. 지역주도형 청년 맞춤형 일자리 1978개를 만들고 지역 청년을 채용하는 기업, 경남으로 돌아오는 청년에는 장려금을 지급한다. 청년 고용환경 모니터링 사업을 통해 청년이 근무하기 좋은 환경도 조성한다.

    올해부터 매년 ‘일과 생활의 균형’을 맞춘 청년친화기업을 20개씩 발굴해 근무환경 개선비, 육아휴직 대체 인력, 추가 고용장려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고용위기지역 지정 기간이 연장된 창원시 진해구, 통영시, 거제시, 고성군 등 도내 4개 시·군에 근로자 생계비 지원, 재취업·직업훈련 기회 확대, 지역 일자리 창출 등 지원이 강화되고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 사업’ 대상 지역을 기존 창원·김해에서 진주·사천까지 확대한다.

    고용·사회안전망도 보다 촘촘하게 짜나간다. 도는 올해부터 도내 50인 미만 영세사업장을 대상으로 기존 고용보험 미가입자의 4대 보험료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 이를 통해 10~49인 미만 및 10인 미만 영세사업장 등 정부지원책의 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김희진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