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1월 27일 (수)
전체메뉴

한국조선해양, 연초 또 수주

초대형 원유운반선 2척 2000억 계약
일주일 새 11척, 1조3000억원 규모

  • 기사입력 : 2021-01-13 07:59:27
  •   
  •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연초 수주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유럽 소재 선사와 30만t급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Very large Crude-oil Carrier) 2척, 약 2000억원 규모의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로써 한국조선해양은 지난 5일 새해 첫 수주를 발표한 이후, 1주일 새 초대형 컨테이너선 6척, LNG운반선 1척, LPG선 1척, PC선 1척, VLCC 2척 등 총 11척, 약 1조3000억원 규모의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31만 8000t급 초대형 원유운반선의 시운전 모습./현대중/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31만 8000t급 초대형 원유운반선의 시운전 모습./현대중/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330m, 너비 60m, 높이 29.7m로, 배기가스 저감장치인 스크러버(Scrubber)를 탑재해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으며,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2년 상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지난해 전 세계에서 발주된 초대형 원유운반선 총 41척 중 65%인 27척을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연초부터 다양한 선종에 걸쳐 수주가 이어지고 있어 침체됐던 글로벌 발주 시장의 회복이 기대된다”며 “앞선 기술력과 건조 노하우를 바탕으로 수주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광하 기자 jik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지광하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