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경남  |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1월 20일 (수)
전체메뉴

지역발생 일평균 400.1명 2.5단계 범위,내일 거리두기 격상 논의

사흘 연속 500명대…302명→255명→318명→363명→552명→525명→486명
2.5단계 격상시엔 노래방도 영업중단…PC방 등은 밤 9시 이후 문닫아

  • 기사입력 : 2020-11-28 17:15:51
  •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으면서 이번 '3차 대유행'의 속도와 범위가 점점 빨라지고 넓어지는 양상을 띠고 있다.

    김장모임을 비롯한 가족·지인간 각종 소모임과 직장, 학원, 학교, 종교시설, 사우나, 당구장 등 일상적 공간은 물론 군부대, 지방자치단체에서도 집단감염이 동시다발적으로 터져 나오면서 신규 확진자가 이미 사흘째 500명대를 기록한 상황이다.

    특히 최근에는 수도권에 이어 비수도권의 감염 확산세도 점차 거세지면서 '방역 전선(戰線)'이 더욱 넓어져 정부의 대응에도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현재 추세대로라면 확진자가 하루에 1천명 이상 나오면서 이번 유행 규모가 앞선 1차 대유행 수준을 뛰어넘을 수도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정부는 2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어 수도권과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다. 현재 광역단체 가운데 수도권에는 거리두기 2단계, 호남권에는 1.5단계가 각각 시행 중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학생이 나온 세종시의 한 고등학교에서 27일 오전 학생과 교직원이 코로나19 전수조사를 받기 위해 운동장에 줄지어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학생이 나온 세종시의 한 고등학교에서 27일 오전 학생과 교직원이 코로나19 전수조사를 받기 위해 운동장에 줄지어 있다. 연합뉴스

    ◇ 최근 1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400.1명, 2.5단계 기준 충족

    2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04명으로 집계됐다. 26∼27일(581명→555명)에 이어 사흘 연속 500명대를 나타냈다.

    신규 확진자가 사흘 연속 500명 이상 나온 것은 대구·경북 중심의 '1차 대유행'이 한창이던 3월 초 이후 근 9개월 만이다. 당시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구교회 집단감염 여파로 대구·경북지역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는데 2월 29일 909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이후 나흘 동안 595명→686명→600명→516명을 기록하며 500∼600명대를 오갔었다.

    최근 1주일(11.22∼28)간 일별 신규 확진자 수는 330명→271명→349명→382명→581명→555명→504명 등으로, 단 하루를 제외하면 매일 같이 300명 이상 나왔고 그중 3차례는 500명 선을 넘었다. 1주간 일평균 확진자는 424.6명으로 불어난 상태다.

    더욱이 방역당국이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기준으로 삼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400.1명에 달해 2.5단계 격상 기준(400∼500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증가시)을 충족한 상황이다.

    현재 확진자 발생 양상을 보면 수도권은 물론이고 비수도권에서도 감염자가 속출하고 있다.

    비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24일 처음으로 100명대를 기록한 뒤 닷새 연속(103명→108명→151명→188명→163명) 등 세 자릿수를 이어갔다.

    주요 발병 사례를 보면 ▲ 충북 제천시 김장모임(누적 14명) ▲ 충북 청주시 당구장 선후배 모임(18명) ▲ 충남 공주시 푸르메요양병원(41명) ▲ 전북 군산시 지인모임(24명) 등 곳곳에서 산발적 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또 부산·울산 장구강습과 관련해 하루새 36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돼 누적 확진자가 89명으로 늘어났고, 제주도로 연수를 다녀온 경남 진주시 이통장 사례의 누적 확진자도 61명까지 불어난 상태다.

    ◇ '일상감염·젊은층·겨울철' 방역 3대 위험 요소…거리두기 격상 논의 중대본 회의 주목

    방역당국과 감염병 전문가들은 이번 3차 유행의 양상이 기존 1·2차 유행과 다르다고 입을 모은다.

    앞선 두 차례의 유행에서는 각각 '신천지 대구교회'와 '사랑제일교회 및 광복절 집회'라는 큰 축을 중심으로 감염이 확산했던 터라 역학조사와 접촉자 차단 및 진단 검사가 비교적 용이했다.

    그러나 최근에는 전혀 예상할 수 없는 일상 감염이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터지면서 당국의 접촉자 추적 및 감염 차단이 코로나19 확산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는 현실이다. 확진자 1명을 찾아내 주변을 검사하면 이미 수명, 수십명 단위로 집단 감염이 발생한 이후다.

    사회적 활동이 왕성한 '젊은 층' 확진자가 급속히 늘어나는 것도 최근 확산세의 주된 요인 중 하나다. 실제 전날 신규 확진자 569명 가운데 20대가 86명(15.1%)이고, 30대가 85명(14.9%)이다. 여기에다 40대(99명)까지 더하면 20∼40대 청·장년층이 총 270명으로, 전체의 47.5%를 차지한다.

    젊은 층은 코로나19에 걸리더라도 무증상 혹은 경증으로 앓고 지나는 경우가 많아 자신도 모르는 새 'n차 전파'를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 일명 지역사회의 '조용한 전파자'다.

    이런 상황에서 바이러스 생존에 더욱 유리한 계절적 요인까지 더해지면서 감염병 전문가들은 물론 정부 역시 이번 3차 유행이 전국적 대유행으로 번질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전문가들이 지금의 확산세를 꺾기 위해서는 수도권의 거리두기 단계를 현행 2단계에서 2.5단계로 올리거나 전국적으로 2단계로 격상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도 이러한 현실 인식에 따른 것이다.

    정부는 일단 29일 중대본 회의에서 단계 격상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중대본 회의에서 수도권과 각 권역의 거리두기 조치를 더 강화할 필요성과 구체적 방안에 대해 논의했고, 각계 의견을 수렴해 조속한 시일 내 결정할 예정"이라면서 "일요일(29일) 중대본 회의에서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의견을 더 수렴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 반장은 다만 "선제 조치는 중요하지만, 단계 격상을 지나치게 서두르는 것도 방역상 부작용이 발생한다"고 덧붙였다. 급격한 단계 격상에 대한 다소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것이지만 주말 확산세가 심상치 않을 경우 수도권 2.5단계 격상이나 전국 2단계 상향 가능성도 열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 2.5단계 땐 방역조치 대폭 강화…노래방 문닫고 결혼식·장례식장은 50인 미만 인원제한

    2.5단계는 전국적 유행이 본격화하는 단계로, 방역조치가 한층 강화된다.

    일례로 중점관리시설 9종 가운데 유흥시설 5종에 더해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과 노래방, 실내스탠딩 공연장까지 영업이 중단된다. 카페·식당은 2단계 조치와 동일하다. 카페는 영업시간과 관계없이 테이크아웃만, 식당은 저녁 시간까지 정상 영업을 하되 밤 9시 이후로는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또 일반관리시설 14종 가운데 결혼식·장례식장의 인원은 50명 미만으로 제한되고, PC방·영화관·오락실-멀티방·학원·독서실-스터디카페 등은 밤 9시 이후 영업이 중단된다. 실내체육시설은 아예 문을 닫고, 학교는 등교 인원을 3분의 1 이하로 줄여야 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