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4일 (화)
전체메뉴

‘가야의 철 생산·유통’ 주제 국제학술회의 열린다

30~31일 국립김해박물관서 8개 주제발표와 토론

  • 기사입력 : 2020-10-30 10:31:56
  •   
  • 가야사 정립을 위해 매년 김해시가 주최하고 인제대학교 가야문화연구소가 주관하는 가야사국제학술회의가 오는 30~31일 국립김해박물관 강당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26회째를 맞는 가야사국제학술회의에는 가야사 관련 연구자 12명이 참석해 ‘가야의 철 생산과 유통’을 주제로 한 논문발표와 종합토론이 이어진다.

    이번 학술회의 주제는 2000년대 들어 가야의 제철유적과 무덤유적들이 많이 조사된데 따른 것으로, ‘철의 왕국’으로 불리는 가야이지만 1994년 인제대 가야문화연구소에서 개최한 ‘가야제국의 철’ 이후로 가야의 철에 대한 종합학술회의는 미진한 편이었다.

    첫날인 30일은 ‘가야의 철 문화’(이남규 한신대 한국사학과 교수), ‘가야의 철기 생산과 정치권력의 성격변화’(김재홍 국민대 한국역사학과 교수), ‘일본 고대의 철기 문화와 가야’(무라카미 야스유키 일본 에히메대 교수), ‘낙동강하구유역 철 문화의 전개과정과 전기가야의 제철’ (김일규 부산대 고고학과 교수), ‘문헌으로 본 가야의 철 생산과 유통’(김양훈 대성동고분박물관 연구원) 등 5개 주제를 발표한다.

    31일은 ‘한국 고대 철기 생산기술의 발전과 가야’(김상민 목포대 고고문화인류학과 교수), ‘한국 고대 제철기술 복원의 실험고고학적 접근’(한지선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 연구사), ‘중국 고대 철기문화의 진보’(바이윈샹 중국사회과학원고고연구소 연구원) 등 3개의 주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시는 이번 학술회의를 계기로 가야 철 문화의 실체 규명과 이해의 폭이 넓혀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학술회의는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나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입장 인원을 전화예약을 통해 100명 미만으로 제한하고 대신 발표와 토론을 유튜브로 생중계한다.

    이종구 기자 jg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