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9일 (일)
전체메뉴

허성무 시장 “택배노동자 지원책 당장 마련을”

표준계약서 등 문제 해결 대안 제시

  • 기사입력 : 2020-10-26 21:23:24
  •   
  • 창원시가 택배노동자 보호를 위해 지난 23일 ‘택배노동자 제도적 보호 조치’를 중앙부처에 건의했다고 밝혔다.

    현재 택배업계는 구조적인 문제와 열악한 노동환경으로 개인 의지로 노동 시간을 줄일 수 없는 구조다. 정부가 적극적으로 개입하지 않으면, 언제든지 안타까운 일이 반복될 수 있다.

    허성무 시장은 택배 노동자들의 노동권과 건강권 보호를 위한 제도적 조치 필요성을 강조하고 △분류와 배달을 분리하는 표준계약서 지침 마련 △산재보험 적용제외 조항 폐지 △토요휴무제 도입 △사회적 합의 도출 등 택배 업계의 구조적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을 제시했다.

    허 시장은 26일 간부회의에서도 “정부 건의는 제도적으로 고쳐나가는 것이기 때문에 시간이 필요하고 사회적 합의도 필요한 내용이라서 상당히 지체될 것”이라며 “당장 간담회나 고충 청취회를 개최해 단계적으로 지원할만한 것들이 있는지 알아보고 중장기적으로는 건의문을 통해서 고용노동부 등에 현장 목소리를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창원시는 코로나로 기존 제도의 사각지대에 있는 특수형태노동자의 삶을 보듬기 위해 시비 40여억원을 투입해 긴급고용지원을 시행하고 플랫폼 노동자 실태조사 등 다각적 지원을 위해 노력 중이다.

    전국택배노조 조합원들이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로젠택배 본사 앞에서 '불공정계약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할 때 다른 택배 노동자가 물건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택배노조 조합원들이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로젠택배 본사 앞에서 '불공정계약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할 때 다른 택배 노동자가 물건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이종훈 기자 lee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