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4일 (화)
전체메뉴

‘지역혁신플랫폼 구축 사업’ 정부 계속사업 될까

경남도, 어제 지역사회 혁신정책 나눔터서 발표
정부 예산 지원·규제 완화 등 필요성 강조

  • 기사입력 : 2020-10-21 20:57:30
  •   
  • 경남도가 지역 맞춤형 인재를 육성해 지역의 경쟁력 제고와 지역 발전을 꾀하기 위해 추진하는 ‘지역혁신플랫폼 구축사업’이 정부의 계속사업으로 전환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경남도는 21일 청와대와 중앙정부 부처, 경남·부산·울산 광역지자체, 지역활동가와 전문가 등이 참석해 지역문제 개선·해결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한 ‘제2회 지역사회 혁신정책 나눔터’에서 경남의 지역혁신 사례로 지역혁신플랫폼 구축사업 등을 중점적으로 발표했다.

    21일 오후 경남연구원에서 행정안전부 주최로 열린 제2회 지역사회 혁신정책 나눔터에서 이은진 지역혁신플랫폼 센터장이 인재육성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21일 오후 경남연구원에서 행정안전부 주최로 열린 제2회 지역사회 혁신정책 나눔터에서 이은진 지역혁신플랫폼 센터장이 인재육성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제2회 지역사회 혁신정책 나눔터는 지역의 제도 개선 과제를 발굴하고 혁신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행정안전부가 주최하는 행사로 전국을 권역별로 나눠 순차적으로 열고 있다.

    경남도가 충청권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개최된 행사는 영남권(경남·부산·울산)을 대표해 경남도가 주관했으며 2020 경남혁신주간을 맞아 이날 경남연구원에서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경남도는 기업과 대학, 연구기관이 손잡고 지역인재를 키워내는 지역혁신플랫폼 구축사업과 생활실험실(리빙랩) 사업을 통한 굴 패각 문제 해결 등을 지역혁신 우수사례로 발표했다. 발표 후에는 청와대와 중앙정부 부처 관계자, 지역활동가, 전문가 등과 지역인재 양성 및 정착 지원방안, 지속가능한 해양생태계 조성 과제를 토론했다.

    특히 지역혁신플랫폼 구축사업은 수도권 일극체제에 대응해 지역 경쟁력을 키우고 지역 청년, 일자리, 인구감소 등 지역사회 문제를 해결할 방안으로 김경수 도지사도 중앙정부에 계속사업 전환 필요성을 제기해 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하병필 경남도 행정부지사는 지자체 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 예산 지원과 규제 완화 등이 필요하다며 청와대와 중앙정부의 관심과 지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하병필 부지사는 “지역 문제는 지역 스스로 해결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지만, 제한된 예산·엄격한 규정 등으로 인해 현실적으로 어려운 경우가 많다”며 “이번 지역혁신 정책 나눔터는 지방정부와 중앙정부가 이런 문제들을 함께 해결하고 도민 정책 체감도를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신상엽 청와대 제도개혁비서관은 “부처 간 유기적인 협업체계로 지역 문제를 해결해 국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행안부 등은 올해 연말까지 권역별 순회 행사를 열고 지역별 대표의제를 발굴, 문제인식을 공유한 후 부처 간 협업을 통해 제안된 과제의 해결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김희진 기자 likesky7@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