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4일 (화)
전체메뉴

“일본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저지해야”

탈핵경남시민행동, 도청 앞 회견
오염수 장기 저장 정책 전환 촉구

  • 기사입력 : 2020-10-21 08:09:34
  •   
  •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도내 환경단체가 이에 반발하고 나섰다.

    탈핵경남시민행동은 20일 오후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을 장기 보관 정책으로 전환하고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 저지에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요구했다.

    탈핵경남시민행동 회원들이 20일 오후 도청 앞에서 일본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탈핵경남시민행동 회원들이 20일 오후 도청 앞에서 일본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이들 단체는 “일본은 오는 2022년이면 오염수 저장 탱크를 보관할 장소가 없고, 처리 비용이 경제적이라는 이유로 오염수를 바다에 버릴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27일 내각회의를 통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완전히 결정할 예정”이라며 “일본에는 현재 123만t 방사능 오염수가 쌓여 있고, 지금도 하루 160~170t의 오염수가 생기고 있다. 현재 일본이 보관 중인 오염수 72%에는 세슘, 코발트60 등 방사성 물질이 최대 기준치의 2만배 넘게 존재하고 있다”고 밝혔다.

    탈핵경남시민행동은 이어 “일본 정부는 고농도의 방사성 물질을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정화해 방류한다고 주장하지만, 2차 정화 작업으로도 방사성 물질을 완전히 제거할 수 없고, 결국 오염수 방류의 영향을 바로 받는 것은 우리나라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방사성 물질의 종류에 따라 해양에서 서로 다르게 작용한다는 우즈홀 연구소 부셀러 박사의 연구 결과를 인용하면서 “코발트60의 경우 삼중수소보다 해저 퇴적토에 30만배나 더 잘 결합하기 때문에 해양생태계와 인간에게 잠재적으로 훨씬 위험하다”면서 “일본 정부는 전 세계 환경을 위협하는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철회하고, 오염수의 장기 저장을 위한 정책으로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일본 정부의 오염수 해양 방류 방침이 확정되면 방류설비 설계와 안전성 심사, 설비 공사 등을 거쳐 2022년 10월께 본격 방류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한얼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한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