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1일 (수)
전체메뉴

창원경상대병원 ‘전립선센터’ 개소

전립선 관련 질환 원스톱 시스템으로 진단·치료

  • 기사입력 : 2020-09-21 07:59:50
  •   
  • 창원경상대학교병원 의료진들이 지난 16일 전립선센터를 개소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창원경상대병원/
    창원경상대학교병원 의료진들이 지난 16일 전립선센터를 개소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창원경상대병원/

    창원경상대학교병원(병원장 이영준)은 지난 16일 전립선 질환의 진단 및 치료, 수술 후 관리에 대한 신속하면서도 안전한 치료를 위해 ‘전립선센터’를 개소했다.

    전립선센터는 전립선 관련 질환(전립선 비대증, 전립선암)의 진단 및 치료과정이 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진행되도록 전립선 분야의 모든 질환을 원스톱 시스템으로 진단하고 치료한다.

    전립선센터는 비뇨의학과, 혈액종양내과, 방사선종양학과, 영상의학과, 핵의학과, 병리과에서 10여 명의 전문의와 코디네이터 간호사로 구성돼 있으며, 당일 검사를 통해 당일 결과까지 원스톱 시스템으로 진행된다.

    특히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명예교수를 지낸 비뇨의학과 이상은 교수를 영입해 진료 및 연구를 선도적으로 수행한다. 이 교수는 서울대학교 비뇨의학과 교수,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비뇨의학과 과장으로 재직했다.

    창원경상대학교병원 비뇨의학과 이천우 과장은 “최첨단 의료기술을 바탕으로 효과적인 맞춤 치료를 적용해 환자분들이 보다 높은 삶의 질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진료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환자들과의 충분한 의사소통을 통해 최상의 진료와 개별 맞춤 치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진호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