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9일 (화)
전체메뉴

창원교도소 이전사업 또 지연되나

‘GB 난관’ 이어 ‘주민 반발’ 암초
도시관리계획 변경안 통과로
올해 하반기 착공 예상됐지만

  • 기사입력 : 2020-08-03 21:05:03
  •   
  • 창원시 마산회원구 회성동에서 평성리로 옮기려던 창원교도소(구 마산교도소) 이전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

    이 사업은 지난해 기본설계 예산 확보 등으로 사업에 탄력을 받는 듯했지만 이전부지가 자연 원형보존구역인 낙남정맥에 접하는 난관에 부딪혀 좌초될 위기에 놓였었다. 이후 교도소 부지를 200m 북쪽으로 이동하는 ‘GB 도시관리계획 변경안’이 지난해 12월 5일 국토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를 최종 통과하면서 올해 하반기에는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됐다.

    창원시 마산회원구 회성동의 창원교도소 일대 전경./김승권 기자/
    창원시 마산회원구 회성동의 창원교도소 일대 전경./김승권 기자/

    하지만 지난달 22일 마산회원구 평성·안성·안곡마을 주민들이 창원교도소와 창원시청을 방문해 창원교도소 이전사업 반대를 주장하고 계획 철회를 요구하면서 난관에 부딪혔다. 주민들은 “지금까지 창원교도소 이전사업에 대해 전혀 소통이 없었다”며 창원교도소 이전 계획에 대한 도시심의위원회 중단과 그린벨트 해제를 요구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현재 이 사업은 법무부가 창원시에 도시계획시설결정 변경 신청을 한 상황이다. 당초 계획대로라면 이달 중 창원시는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심의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교도소 이전지역 주민들의 반발로 인해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는 잠정 보류된 것으로 확인됐다. 도시계획위원회는 도시계획에 관해 중앙위원회의 소관사항 중 위임된 사항 또는 당해 시의 도시계획안을 심의하는 역할을 한다.

    이에 창원시는 법무부에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향후 조치계획을 제출할 것을 요청한 상태다. 시는 법무부가 이전사업 진행의 주체이기 때문에 민원이 해소돼야만 관련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주민들은 시에 대한 불만도 드러냈다. 창원교도소 이전사업은 정부가 추진하는 사업이지만 주민들과 적극적인 소통을 해야 하는 기관은 창원시임에도 불구하고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박희쌍 창원교도소이전반대대책위원장은 “지역 주민들은 법무부가 창원교도소 이전 계획 사업이 있는지도 몰랐으며, 법무부 소관이긴 하지만 창원시도 사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창원교도소가 평성으로 이전하면 지역발전을 저해할 수밖에 없다. 평성·안성·안곡 마을에 대한 인프라 확충 등 지역발전을 위한 방안이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새로운 창원교도소의 시설 규모는 마산회원구 내서읍 평성리 산 94 일원 부지 22만8630㎡, 건축연면적 4만5817㎡으로, 최대 14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현대화된 시설로 계획하고 있다. 총사업비는 1291억원으로 전액 국비가 확보돼 있다.

    이민영 기자 mylee77@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