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7일 (금)
전체메뉴

한국판 뉴딜… 경남형 뉴딜에 힘 실을까

정부, 디지털·그린 뉴딜 ‘닮은 꼴’
10대 사업에‘스마트 그린 산단’포함
신성장산업 육성·지역균형발전 기대

  • 기사입력 : 2020-07-15 21:43:06
  •   
  • 대한민국 대전환을 위한 ‘한국판 뉴딜사업’에 오는 2025년까지 160조원을 투입하겠다는 정부 계획이 발표되자 앞서 다양한 신성장동력 마련에 힘써온 경남도는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발표한 한국판 뉴딜이 지난 6월 24일 김경수 경남지사가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경남형 뉴딜과 닮은꼴인 데다 정부 종합계획에 경남도가 그동안 추진해 왔거나 추진 예정인 사업이 다수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닮은꼴 한국판 뉴딜과 경남형 뉴딜= 문재인 대통령은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으로 대전환하기 위해 추격형 경제를 선도형 경제로, 탄소의존 경제를 저탄소 경제로, 불평등사회에서 포용사회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비전 달성을 위한 정책방향으로 디지털뉴딜과 그린뉴딜에 더해 안전망 강화와 사람에 대한 투자를 하겠다고 했다.

    구체적으로는 경제를 비롯해 사회, 교육, 산업, 의료 등 삶과 연관된 전분야의 ‘디지털화’, 친환경·저탄소를 핵심에 둔 ‘그린경제로 전환’, 급격한 사회변화에 따른 불확실성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고용·사회안전망 강화’와 혁신인재에 양성을 위한 ‘사람 중심 투자’다.

    정부 발표보다 보름가량 앞서 발표된 경남형 뉴딜은 스마트·그린·사회적 뉴딜로 한국판 뉴딜과 큰 궤를 같이한다.

    경남 기반산업인 제조업 혁신의 연장선으로 제조업의 디지털화와 경남도가 그동안 추진해온 스마트공장·스마트산단 등 스마트화를 합친 ‘스마트뉴딜’, 친환경에너지로의 전환정책과 저탄소·신재생에너지 확대 등을 포함하는 ‘그린뉴딜’, 정부 전국민 고용보험 가입 정책 사각지대 해소 정책과 수요자 중심 통합돌봄사업, 지역사회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사회적경제 활성화 등을 앞세운 ‘사회적 뉴딜’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판 10대 대표사업, 경남에 어떤 영향 미칠까= 정책 방향을 구체화한 사업에서도 한국판과 경남형이 유사해 향후 정부사업에 경남이 반영되거나 국비를 확보하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이다.

    정부는 한국판 뉴딜 전략 구체화를 위한 10개 대표과제를 선정했다. 일자리 및 신산업 창출효과가 크고 지역균형발전과 국민 변화 체감에 기여할 수 있는 데이터댐, 인공지능 정부, 스마트 의료 인프라, 그린 리모델링, 그린 에너지, 친환경 미래모빌리티, 그린스마트 스쿨, 디지털 트윈, SOC 디지털화, 스마트 그린산단 등이다.

    정부는 2022년까지 43조5000억원을 투입해 일자리 51만6000개를 만들고 2025년까지 100조9000억원을 넣어 일자리 111만1000개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정부의 10대 대표사업 중 스마트 그린산단은 경남도가 정부에 그린 뉴딜 과제로 제안한 사업이다. 도는 에너지 다소비형 창원산단을 스마트 그린모델 실증단지로 조성해 환경규제에 맞서겠다는 계획이며 온실가스 감축·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스마트팜, 스마트양식 등 스마트 그린산업을 육성하고 있다.

    정부 디지털 트윈 및 SOC 디지털화 사업과 관련, 경남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한 5G 기반 디지털트윈 공공선도사업에 선정돼 5세대 이동통신 기술(5G)과 현실을 가상공간에 구현하는 기술(디지털트윈)을 융합해 공공시설물 안전을 상시관리하고 재난·사고에 대비할 수 있는 최첨단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정부와 경남도 모두 포스트코로나에 대비해 5G와 IoT 등 융합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산업을 육성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경남도가 마산해양신도시를 친환경 도시·공간·생활인프라를 구축한 스마트시티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은 정부 스마트 그린도시에 맞닿는다.

    수소경제를 비롯해 도내에 국내 풍력발전기 제작업체와 관련 기업, 연구기관이 집적해 있다는 장점과 국산 풍력터빈을 활용해 주민상생형 해상풍력단지를 조성하겠다는 경남도의 저탄소·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은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산 기반 구축, 그린 모빌리티 보급 확대 방침과 같은 맥락이다.

    정부는 기업·대학·민간이 미래형 인재 18만명을 양성하겠다고 계획했고, 경남도는 디지털 혁신 인재 육성 및 미래교육 환경 구축을 통해 교육인재특별도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경남도 정책기획관은 “경남은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과 연계해 경남 만이 가진 제조업 등 지역의 강점과 특성을 반영한 경남형 뉴딜을 추진하고 있다”며 “특히 어제 발표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의 그린 뉴딜과제에 경남에서 제안한 스마트그린 산단이 포함돼 그동안 경남도가 역점적으로 추진해온 제조업 혁신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희진 기자 likesky7@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