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4일 (화)
전체메뉴

창원시, 공무원 폭언·폭행 강력 대응한다

최근 구청 사회복지과 폭행 사건 등 관련
‘안전한 근무 조성 추진 계획 보고회’ 열어
청원경찰 추가 배치·투명 가림막 설치 예정

  • 기사입력 : 2020-07-14 21:39:40
  •   
  • 창원시가 공무원에 대한 폭언·폭행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구청별 청원경찰을 추가 배치하고 민원실 등에 비상벨과 투명 가림막을 설치하는 등 대책을 마련했다.

    시가 마련한 대책은 대민업무 부서 및 행정복지센터 민원실에 투명 가림막 및 비상벨 등 설치와 행정전화 자동녹취 시스템 구축, 구청별 청원경찰 추가 배치이다. 또 특이민원을 응대하는 매뉴얼을 제작해 일선 부서에 배부하고, 사회복지 관련 부서 업무용 휴대전화 지급과 특이민원 대응기법 교육도 할 방침이다.

    창원시가 14일 시청에서 공무원의 정당한 공무수행을 보호하기 위한 ‘안전한 근무 환경 조성 추진 계획 보고회’를 열고 있다./창원시/
    창원시가 14일 시청에서 공무원의 정당한 공무수행을 보호하기 위한 ‘안전한 근무 환경 조성 추진 계획 보고회’를 열고 있다./창원시/

    이와 함께 피해 직원 지원 방안 마련과 특별민원 대응 협의체 운영, 법령 및 제도 개선 건의 등 폭언 및 폭력 민원에 대한 사전예방 조치, 사건 발생 시 강력 대응, 피해공무원 사후 지원 방안 등도 마련했다.

    창원시는 14일 시청에서 ‘안전한 근무 환경 조성 추진 계획 보고회’를 가졌다. 지난 6월 마산합포구 사회복지과 폭행 사건뿐만 아니라 최근 민원인의 폭언과 폭행으로 대민업무를 수행하는 공무원의 신체적·정신적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

    대부분의 선량하고 정당한 업무처리를 위해 방문하는 민원인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고질민원에는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대민업무를 보는 직원의 안전과 인권 보호로 시민들이 안전하게 민원업무를 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보다 나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다”며 “다만 폭언과 폭행 등 상식선을 넘는 불법 행위자에 대해 기관 차원의 대응 방안을 마련해 직원들의 소속감을 높여 공직자로서 자긍심을 가지고 업무를 추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종훈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