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6일 (일)
전체메뉴

양산시, 안전한 수돗물 위해 정수처리 강화

다이옥산 검출 따른 시민 불안 해소
오존 주입량·활성탄 교체주기 조정

  • 기사입력 : 2020-07-14 08:11:30
  •   
  • “시민여러분 수돗물 안심하고 마셔도 됩니다.”

    양산시는 최근 수돗물의 1,4-다이옥산 사태 이후 더욱 안전하고 건강한 수돗물 공급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시는 그간 전·후 오존처리시설, 활성탄처리시설 등 고도정수처리시설에서 맛·냄새 유발물질, 미량유해물질(페놀류, 1,4-다이옥산 등), 중금속(철, 망간, 알루미늄 등), 염소계 소독부산물 등 인체에 유해한 오염물질을 제거해 오고 있다.

    그러나 수돗물에 대한 시민 불안감을 불식시키기 위해 고도정수처리시설의 오존 주입량을 상향 조정했다. 또 입상활성탄 교체주기를 2년에서 활성탄 성능검사 결과에 따라 1년으로 조정했으며 1,4-다이옥산의 수질검사 주기를 정수 월 1회에서 원·정수 1일 1회로 강화했다.

    현재 3만8000㎥/일 규모의 신도시정수장은 전오존처리시설, 후오존처리시설, 활성탄처리시설 등의 고도정수처리시설이 인체에 유해한 오염물질을 제거하고 있다. 향후 신도시정수장 증설 시 미량유해물질을 제거하기 위한 분말활성탄 처리시설(2000㎥)을 추가로 설치할 계획에 있다.

    시는 건강한 수돗물 공급을 위한 양산시의 이러한 노력에도 일부에 존재하는 수돗물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수돗물의 음용률과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철저하게 시설 관리를 해 나갈 방침이다.

    옥종선 양산시 정수과장은 “1,4-다이옥산 문제로 인해 시민들의 수돗물에 대한 불신이 아직도 많다. 시민의 신뢰 회복을 위해 더욱 안전하고 건강한 수돗물을 공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석호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