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0일 (월)
전체메뉴

노진혁 데뷔 첫 만루홈런…NC, SK에 8-2 완승

  • 기사입력 : 2020-07-09 23:44:11
  •   
  • 프로야구 선두 NC 다이노스가 데뷔 후 첫 만루홈런을 터뜨린 노진혁의 '한방'을 앞세워 SK 와이번스를 꺾고 1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NC는 9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SK와 원정 경기에서 8-2로 승리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NC는 1회 초 상대 팀 선발 투수 리카르도 핀토를 상대로 박민우, 권희동의 연속 안타로 선취점을 올렸다.

    4회엔 김성욱이 좌월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2-0으로 도망갔다.

    NC는 6회 말 잘 던지던 선발 투수 최성영이 흔들리며 동점을 허용했다.

    1사 이후 김강민에게 볼넷을 내줬고, 후속 타자 윤석민에게 좌월 투런 홈런을 얻어맞아 2-2 동점이 됐다.

    그러나 NC의 뒷심은 강했다. 7회 초 대량 득점에 성공하며 승기를 잡았다.

    NC 박민우와 권희동이 바뀐 투수 김태훈을 상대로 연속 안타를 쳐 무사 1, 2루 기회를 만들었다.

    나성범이 SK 세 번째 투수 이원준에게 루킹삼진으로 물러났지만, 후속 타자 양의지가 고의 4구로 1루를 채워 1사 만루로 연결했다.

    에런 알테어가 밀어내기 볼넷으로 타점을 기록해 NC는 3-2로 다시 앞서나갔다.

    노진혁의 홈런은 이때 터졌다.

    그는 이원준의 초구를 공략해 우측 담을 넘기는 만루 홈런을 폭발했다.

    NC의 공격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김태진의 볼넷과 김성욱의 적시타로 8-2로 도망가며 승부를 갈랐다.

    노진혁은 만루홈런을 포함해 5타수 1안타 4타점을 기록했다.

    권희동은 3타수 3안타 2볼넷 1타점 1득점, 박민우는 5타수 3안타 2득점, 김성욱은 홈런 포함 5타수 4안타 2타점 1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최성영은 6이닝 3피안타 4볼넷 4탈삼진 2실점(2자책점)으로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