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0일 (월)
전체메뉴

창원시민 65% ‘시정 잘한다’

시, 민선7기 시정만족도 조사 발표
시장 직무수행 만족도 1년새 12%↑
정주여건·소통 등 과반 이상 ‘긍정’

  • 기사입력 : 2020-07-08 21:47:03
  •   
  • 창원 시민 10명중 7명이 출범 2주년을 맞은 민선7기 사람중심 시정변화에 대해 ‘잘하고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창원시는 전문여론조사기관에 의뢰해 실시한 창원시 시정만족도 조사 결과에서 응답자 중 70.3%가 ‘허성무식 사람중심 시정’에 대해 긍정평가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이는 2018년 여론조사(59%) 때보다 11.3%p 상승한 수치다. 부정평가는 21.3%, 모름/무응답 8.4%로 나타났다.

    또 허성무 시장의 전반기 직무수행평가에 대해서는 창원시민 65.9%가 “잘하고 있다”고 평가해, 민선 7기 1년 반 만에 창원시민 긍정평가가 12.6%p 상승했다.(2018년 53.3%)


    올해 상반기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만족도에서도 긍정평가(91.9%)가 부정평가(6.4%)보다 높게 나타났다. 일본수출규제, 코로나19 사태 등 국가적 위기 때마다 발휘한 창원시 위기대응능력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보인다.

    창원시 정주여건 변화에 대한 응답으로는 창원시민 90.4%가 “창원시가 다른 지역보다 살기가 좋다(60.7%), 비슷하다(29.7%)”고 긍정적인 답변을 했다. 반대로 “다른 지역보다 살기가 나쁘다”는 응답은 2018년 여론조사(14.0%) 때보다 6.6%p 하락한 7.4%에 그쳤다. 창원시에서 삶의 여건 개선여부에 대한 응답도 지난 여론조사(38.9%)보다 8.2%p 상승한 47.1%가 “향후 지금에 비해 더 좋아질 것이다”고 답해 낙관적 전망이 증가하고 있다.

    이는 스마트선도산단 선정,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등 제조업 혁신을 통한 지역산업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과 자족형 복합행정타운 정상화, 북면 신도시 고등학교 신설, 스타필드 입점 갈등 공론화 마무리, KTX 증편, 북면 송전탑 철회 등 숙원 해결에 따른 시민 인식변화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창원시가 가장 잘하고 있는 분야는 환경(22.7%), 복지(19.8%), 도시정책(17.9%) 순으로 지난 해 다른 분야 대비 환경 분야에서 가장 크게(5.4%p) 상승했다. 海맑은 마산만 만들기 프로젝트, 미세먼지 개선 6+4 대책 등 환경정책을 추진한 결과, 개선이 어려울 것이라는 주변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최근 각종 환경지표가 획기적으로 개선된 것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경제분야도 “잘 하고 있다”는 응답이 4.7%에서 5.7%로 꾸준히 상승하고 있는 추세로, 최근 재료연구소 한국재료연구원 승격, 무인선박 규제자유특구 지정, 방산혁신클러스터 선정 등 신산업 육성을 통한 지역발전 기대감이 상승한 것으로 해석된다.

    주민 소통 노력에 대한 응답에서는 창원시민 71.4%가 “창원시가 정책 추진과정에서 주민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답해 2018년 조사 결과(57.8%)에 비해 13.6%p 상승했다. 도내 최초 시민청원제도 시행, 시민공약평가단 운영, 시정최초 기업인 초청 주요업무보고회 등 시민 중심의 탈권위적인 소통 행보에 대한 성과가 두드러지게 나타났다는 평가다.

    향후 중점을 두어야 할 분야로는 경제(52.5%), 복지(14.9%), 환경(11.5%) 순으로, 경제 분야가 가장 높았다. 경제 분야의 경우 2018년 조사(54.4%) 때보다는 1.9%p 소폭 하락 했으나, 국내외 경기불황과 코로나19 여파로 경기침제가 지속 되고 있는 것에 대한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창원시정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가 매년 향상되고 있는 것은 민선7기 시정 목표인 사람중심 새로운 창원 시정이 안착했음을 보여주는 결과라는 분석이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시가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만19세 이상 시민 1500명을 대상으로 지난 6월 25~26일 양일 간 유선전화 면접 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2.53%p다.

    이종훈 기자 lee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