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8일 (토)
전체메뉴

[수요문화기획] 지자체서 너도나도 탐내는 ‘문화도시’

5년간 최대 200억…지역문화 발전에 최적의 기회
문체부 지정 법정도시… 2022년까지 30곳 선정
문화로 도시 활성화하는 모든 사업 공모 가능

  • 기사입력 : 2020-07-07 21:47:29
  •   
  • 도내 지자체들이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사활을 걸었다. 지난 2018년 정부에서 법정 문화도시 조성 사업을 시작한 후 전국 7개 문화도시가 지정됐지만 아직 도내에는 한 곳도 없다.

    김해시가 1차 공모에서 예비문화도시로 선정됐지만 최종심의에서 탈락했다. 2차 공모에서는 통영시가 예비문화도시로 선정돼 올 연말 문화도시 최종 지정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해시도 예비문화도시 자격이 1년간 더 유지돼 사업을 진행 중이다.

    오는 24일 마감되는 3차 공모에는 통영, 창원, 진주, 밀양 등 4개 지자체가 도전한다. 특히 창원과 진주 통영은 2차 공모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신 경험이 있어, 준비에 사활을 걸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자체들이 앞다퉈 문화도시 지정에 사활을 거는 이유와 계획, 과제 등에 대해 짚어본다.

    ◇문화도시가 뭐길래= 도내 6개 지자체가 도전장을 내민 법정 문화도시는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에서 지정하고 지원하는 법정도시다. 지난 2018년 5월 지역문화진흥법에 근거해 만들어진 사업으로, 2022까지 30곳 지정을 목표로 매년 5~10곳을 공모해 지정한다. 공모에 선정될 경우 조성계획 승인 후 1년간 예비사업 추진을 통해 최종 심의를 거쳐 지정하며, 지정 땐 5년간 최대 200억(국비, 지방비 매칭)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사업내용은 문화도시 조성을 위한 문화도시경영체계 구축, 도시의 문화 자치력 강화, 문화적 자치력 강화, 문화적 사회 효과 발현사업 등 문화로 도시를 활성화할 수 있는 모든 범위의 프로젝트를 포괄한다.

    지정분야는 역사전통 중심형, 예술 중심형, 문화산업 중심형, 사회문화 중심형, 지역자율형 등 5개 분야로 나뉜다.

    문체부는 지난 2018년 연말 1차 문화도시로 경기 부천시, 강원도 원주시 등 7곳을 지정했다.

    ◇도내 지자체 준비 상황은= 법정도시 지정에 가장 먼저 공모한 지자체는 김해시다. 김해시는 1차 문화도시 예비문화도시로 선정됐지만, 최종 심의에 탈락한 후 자체 평가를 통해 재도전에 나섰다. ‘고도 김해에서 재기발랄한 미래의 역사가 목격되다’를 비전으로 7억여원의 예산을 투입해 예비사업을 진행 중이다. 특히 문화도시경영, 문화와 시민력, 문화와 역사성을 포함한 3개 분야를 중심으로 사업을 진행, 오는 12월 최종 심의를 통과하겠다는 포부다.

    0
    창원시 2030 문화도시 선포식

    지난 2019년 2차 공모에서 국내 10개 지자체와 함께 2차 공모에서 예비도시로 선정된 통영시도 2차 공모에 사활을 걸고 있다. 통영시는 ‘도시 그 자체가 예술, 통영’이라는 슬로건으로 사업을 진행 중이다. 지역의 특성을 살려 생활과 예술, 산업적 균형을 이루는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진행 중이며, 특히 통제영 12공방의 전통을 중심으로 문화예술사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2030 문화도시 창원 선포식을 진행한 창원시는 타 지자체에 비해 준비 기간이 길었다. 앞서 2017년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에 선정돼 3년째 사업을 진행 중이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지난해 고배를 마신 만큼 총력을 다하겠다는 방침이다.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에는 5년간 총사업비 37억5000만원이 투입돼 다양한 사업을 진행 중이다. 창원시는 이와 함께 문화예술교육 지원조례, 창원시 문화도시조성 및 지원조례를 제정하고, 창원시 문화도시추진위원회 구성, 창원시문화도시지원센터도 설립했다.

    0
    김해시 가야문화축제

    진주시 역시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도전이다. 진주시는 소통공존의 도시를 주제로 기존 전통문화와 현대문화가 공존할 수 있는 문화도시를 표방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부터 문화도시 추진위원회를 발족하고 문화도시지원센터를 개소하는 등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진주문화도시지원센터 워크샵
    진주문화도시지원센터 워크샵

    밀양시는 아리랑에 초점을 맞춘 문화도시를 구상 중이다. 문화특화지역조성사업과 문화재도시재생사업을 동시에 진행하면서 문화도시를 위한 준비를 진행 중이다.

    가장 늦게 문화도시 공모에 뛰어든 거창군은 ‘오래된 지혜 새로운 공동체’를 모토로 사업준비에 한창이다. 농촌의 가치를 살려 새로운 문화공동체를 만들겠다는 각오다. 지난 2018년 8월부터 조성계획을 수립했다.

    밀양 진장문화 플랫폼 행사
    밀양 진장문화 플랫폼 행사

    ◇문화도시 지정 전후 과제는=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전국의 많은 지자체가 뛰어들고 있다. 그만큼 경쟁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서는 특성화된 전략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한 문장으로 이해할 수 있는 명확한 슬로건과 지역성을 살린 특색있는 사업, 장기적으로 지속 가능한 계획이 수립돼야 한다.

    앞서 1차로 선정된 지자체의 면면을 살펴보면 문화독립 도시 천안, 기록문화 창의도시 청주 등 명확한 슬로건을 제시하고 있다. 또 포항의 경우 철강산업 도시를 철학 문화도시로 확장해 문화 거점 활용성의 가능성을 보여줬고, 영도는 기존 선박공업소를 문화적으로 재생한 깡깡이 예술마을을 중심으로 예술거리를 조성하고 일자리로 연계하기도 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문화도시 사업 종료 후까지 고민한 사업 정책이 만들어져야 한다. 5년 이후에는 각 도시가 자체적으로 문화도시 사업을 시행 및 유지해야 하기 때문이다.

    도내 한 문화기획자는 “5개년 계획으로만 진행할 경우 사업으로 돈만 낭비될 가능성이 높다. 준비기간이 길더라도 지속가능한 사업을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경남도가 도내 문화도시 지정 및 활성화를 위한 거점역할을 하는 동시에 경남도형 문화도시 지정 계획도 세워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도에서 문화도시를 준비 중인 지자체들을 연계해 세미나를 진행하면서 상생할 수 있는 자리를 자주 만들어 주면 좋겠다” 며 “특히 탈락한 문화도시가 많은 만큼 경남형 도시문화사업을 진행해서 준비했던 지자체 및 가능성이 있는 지자체를 지원하는 사업을 만들어 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조고운 기자 luc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조고운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