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4일 (화)
전체메뉴

창원상의, 도내 글로벌 IP스타기업 21곳 신규 선정

특허맵 제작·리뉴얼 브랜드 개발 등
3년 간 업체당 최대 7000만원 지원

  • 기사입력 : 2020-06-25 08:04:36
  •   
  • 창원상공회의소(회장 한철수) 경남지식재산센터는 지난 23일 창원호텔에서 개최한 ‘제41차 경남 중소기업 지식재산(IP) 경영인클럽’에서 2020년 글로벌 IP스타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에 지정 확인서를 수여했다.

    올해 선정된 경남 글로벌 IP스타기업은 ㈜한국전자기술(대표이사 전정현)을 비롯한 총 21개사(전기전자분야가 2개사, 화학바이오분야 8개사, 기계금속분야 10개사, 선박구성부분품분야 1개사)로, 3년 동안 지식재산(IP)종합지원을 받는다.

    지난 23일 열린 창원상공회의소 ‘제41차 경남 중소기업 지식재산 경영인클럽’./창원상의/
    지난 23일 열린 창원상공회의소 ‘제41차 경남 중소기업 지식재산 경영인클럽’./창원상의/

    종합지원에는 사전 컨설팅과 기업수요를 반영한 △특허맵 제작 △특허기술 홍보영상제작 △디자인맵 △제품·포장·화상디자인 개발 △비영어권 브랜드 개발 △신규·리뉴얼 브랜드 개발 △IP융합개발 등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올해부터는 △해외출원 OA비용 및 등록비용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글로벌 IP스타기업은 이들 지원사업 중 복수의 필요한 부문을 선정해 지원받을 수 있으며, 센터 연간 예산 한도 내에서 업체당 최대 7000만원까지 3년간 지원받을 수 있다.

    글로벌 IP스타기업 육성사업은 특허청과 한국발명진흥회, 경상남도와 경남지식재산센터가 함께 해외 수출(예정)기업을 대상으로 3년간 지식재산권 관련 종합지원을 통해 글로벌 IP강소기업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경남지식재산센터는 지난 연초부터 3월 11일까지 공모, 온라인 실사를 진행하고 선정평가 운영위원회를 개최해 올해 경남 글로벌IP스타기업을 선정했다.

    조윤제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