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03일 (금)
전체메뉴

[창원 ‘수소 시내버스’ 운행 1년] 2174t 공기 정화 ‘친환경 교통수단’ 자리매김

5대가 총 44만7221㎞ 달려
배기가스 없이 수증기만 배출
올해 23대 추가 보급 예정

  • 기사입력 : 2020-06-04 21:06:56
  •   
  • 창원시는 지난해 6월 5일 전국 최초로 수소시내버스 정식 운행을 시작한 이후 1년간 간선노선에서 운행한 수소 시내버스 5대가 지구 11바퀴에 해당하는 44만7221㎞를 운행하면서 새로운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정착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4일 밝혔다.

    ◇배기가스 전혀 없어= 창원시에 따르면 수소버스는 공기 중의 미세먼지를 포함한 산소와 차량 내 수소 화학반응으로 만든 전기로 운행해 공기정화 성능이 우수해 지난 1년간 성인 453명의 1년간 필요 공기량인 약 2174t의 공기를 정화했다.(성인 1명당 4.8t/년 소요)

    창원시내를 운행하고 있는 수소전기 시내버스./경남신문DB/

    창원시내를 운행하고 있는 수소전기 시내버스./경남신문DB/

    수소버스는 배기가스가 전혀 없이 수증기만 배출해 기존 CNG버스 대비 온실가스(CO2), 배출가스(미세먼지, 질소산화물 등) 저감효과가 탁월하며, 1년간 운행 결과 CNG버스 대비 온실가스 약 688t, 배출가스 6811kg을 저감했다.

    특히 배출가스 저감으로 인해 발생한 사회적 환경편익이 2억1000만원 상당으로 나타나는 등 미세먼지 저감과 도시 대기환경 개선이라는 정부의 수소버스 보급 목적에 적합한 친환경 효과가 창원의 수소 시내버스 운행을 통해 확인됐다.

    친환경 효과 외에도 타 버스차량 대비 운행 시 저소음, 고속주행 시 우수한 제동력, 기존 버스 대비 넓은 앞유리로 운전자 시야확보 용이 등의 효과로 실제로 버스를 운전하는 운전자들에게도 높은 만족도를 얻고 있으며 운전여건 개선 효과도 나타나고 있다.

    ◇올해 23대 추가 보급= 창원시 수소 시내버스 운행 초기 파악된 각종 데이터를 바탕으로 구동모터 출력 향상, 수소탱크 용량 증가 등의 성능이 개선된 신규 수소버스가 개발돼 현재 창원시에서 실증 중이며, 올해 하반기 전국에 보급될 예정이다. 수소버스 도입 초기 열악했던 충전시스템도 창원시 수소버스 충전 데이터를 근간으로 업그레이드 안정적, 연속적으로 충전이 가능한 충전시스템 기준이 마련돼 타 시도로 전파되고 있다.

    창원시에는 현재 5대의 수소버스가 운행 중이며, 올해 추가로 23대의 버스가 보급될 예정이다. 23대 버스가 추가 보급되어 운행될 시 친환경 효과, 운전여건 개선효과 등이 더욱 증가할 예정이다.

    창원시는 대중교통으로 수소버스가 자리잡을 수 있도록 시내버스 운수업체에 정책적 지원도 하고 있다. 수소충전요금을 수소승용차 대비 50% 할인된 kg당 4000원으로 책정해 시내버스 운수업체의 연료비 부담을 경감하고 있다.

    시는 시간당 수소버스 2대 이상 충전이 가능한 수소버스 전용 충전소를 2021년까지 추가로 2기 더 구축해 2022년까지 수소버스 100대 보급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수소버스에 대한 추가적인 지원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종훈 기자 lee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