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3일 (월)
전체메뉴

중기 10곳 중 9곳 “내년 최저임금 동결해야”

중기중앙회·경총, 중기 600곳 조사
“전년 비해 경영 상황 악화” 76%
최저임금 인상땐 채용 축소·감원

  • 기사입력 : 2020-06-01 21:42:47
  •   
  • 중소기업 10곳 중 9곳은 내년도 최저임금이 최소 동결되거나 낮아져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중소기업중앙회와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지난달 6일부터 13일까지 최저임금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는 중소기업 600곳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고용애로 실태 및 최저임금 의견조사’를 실시한 결과 조사대상 88.1%는 내년도 최저임금 수준이 올해와 같거나 낮아야 한다고 응답했다.

    내년 최저임금 적정 수준에 대해 80.8%는 ‘동결’, 7.3%는 ‘인하’로 응답해 최근 5년 동안 중소기업중앙회가 실시한 의견조사 결과 중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이는 2년간 29.1% 인상으로 어려웠던 지난해보다도 높다.

    내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인상될 경우 대응방법에 대해서는 ‘신규채용 축소’(44.0%), ‘감원’(14.8%) 등으로 절반 이상(58.8%)의 기업이 고용 축소로 대응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러한 응답은 최근 경영악화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76.7%는 전년 대비 현재 경영상황이 ‘악화’됐다고 응답했다. 75.3%는 1분기 실적이 악화됐으며, 65.7%는 2분기도 악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 상황이 지속될 경우 감원이 불가피한 시기에 대해 33.0%는 ‘6개월 이내’, 45.0%는 ‘9개월 이내’로 응답해 현재 임금수준에서도 고용유지가 매우 어려운 상황으로 관측된다.

    또 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되더라도 경영·고용상황 회복에는 6개월 이상이 소요될 것이라는 응답이 절반 이상(56.5%)을 차지했다.

    이태희 중기중앙회 스마트일자리본부장은 “지금 중소기업은 생존을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다”며 “마이너스 성장이 전망될 정도로 우리 경제와 고용수준이 매우 엄중한 상황인 만큼 노사정이 일자리 지키기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소모적 논쟁을 벌이기보다 내년 최저임금을 최소한 동결하는 데 합의하는 모습이 바람직하다”고 언급했다.

    하상우 한국경영자총협회 경제조사본부장은 “현재 기업들은 외부의 불가항력적 요인에 의한 출혈 경영상태가 지속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경제 부진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그 여파가 내년에도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만큼, 경제 상황과 일자리 유지를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내년 최저임금을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윤제 기자 ch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