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1일 (토)
전체메뉴

'박승규 끝내기' 삼성, NC 6연승 저지하고 3연승

  • 기사입력 : 2020-05-29 22:07:06
  •   
  • 삼성 라이온즈가 박승규의 끝내기 안타로 NC 다이노스의 6연승을 저지하고 3연승을 달렸다.

    삼성은 29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NC에 5-4 역전승을 거뒀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날 개막 20경기 최고 승률(0.850·17승 3패) 신기록을 세웠던 NC는 이날 5연승 뒤 첫 패를 당했다.

    삼성은 6회까지 0-4로 끌려가다가 7회 3점을 추격한 뒤, 9회 2점을 더 뽑아내면서 짜릿한 뒤집기에 성공했다.

    경기 중반까지는 NC의 흐름이 좋았다.

    2회 초 1사 1, 2루에서 NC의 올 시즌 히트상품 강진성이 아버지인 강광회 3루심 앞에서 적시타로 선취 타점을 냈다. 다음 타자 에런 알테어도 연속 타점을 올렸다.

    3회 초에는 NC 간판타자 나성범이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작렬했다.

    삼성 선발 김대우는 5이닝 3실점으로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6회 초에도 NC는 2사 3루에서 노진혁이 우전 적시타로 1점을 추가, 넉 점 차로 벌렸다.

    하지만 7회 말 NC 수비가 흔들리면서 삼성에 기회가 왔다.

    삼성은 견고하던 NC 선발투수 드루 루친스키를 무사 1, 3루로 내몰고, 이원석의 좌전 안타로 첫 득점을 뽑아냈다.

    이어진 무사 1, 2루에서는 타일러 살라디노의 땅볼성 타구를 더듬은 NC 1루수 이원재의 실책이 나오면서 1점을 추가했다.

    다음 타자 이성곤은 1사 1, 3루에서 좌전 적시타를 때려 1점 차로 격차를 좁혔다.

    삼성은 9회 말 NC 마무리투수 원종현을 두들겼다.

    살라디노와 대타 김동엽이 연속 안타로 무사 1, 2루를 만들었고, 김지찬의 희생번트로 2, 3루로 이동했다.

    김응민의 3루수 땅볼에 살라디노가 홈을 밟으며 4-4 동점이 됐다.

    다음 타자 박승규는 좌중간 안타를 때려 김동엽을 홈으로 불러들이고 경기를 끝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