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06일 (일)
전체메뉴

의령군수 보궐선거 후보군? 통합당 7명, 민주당 2명

내년 4월 7일 선거… 9명 거론
연이은 선거 앞두고 인지도 경쟁
출마예상자, 장날에 얼굴알리기

  • 기사입력 : 2020-05-19 21:04:17
  •   
  •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아온 이선두 의령군수의 군수직 상실에 따른 보궐선거가 1년 가까이 남았지만, 차기 군수 자리를 놓고 벌써부터 많은 후보자들이 자천타천 거론되고 있다.

    이선두 군수는 지난 3월 27일 대법원에서 불법 기부행위에 대해 벌금 300만원 원심이 확정되면서 군수직에서 물러났고, 보궐선거는 내년 4월 7일 치러진다.

    후보군이 조기에 가시화되고 있는 것은 후보자들이 누가 출마할지 서로 알고 있는 데다가 지역정서상 전략공천보다는 경선을 통해 정당별 후보자를 확정할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인지도를 높이려는 의도에서 얼굴알리기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의령군청 전경./의령군/
    의령군청 전경./의령군/

    실제로 출마예상자들은 군수 공석 이후 의령지역 5일장에 나가 주민들에인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내년 보궐선거에서 떨어지더라도 1년 후면 다시 지방선거가 치러지기 때문에 일찍부터 얼굴알리기에 나서는 것이 유리하다는 판단이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현재 후보로 거론되는 이들은 지역정서상 공천을 받으면 유리한 미래통합당 소속이 많은 편이다. 강임기(60) 전 함양부군수, 김정권(60) 전 국회의원, 김창환(47) 변호사, 서진식(62) 전 도의원, 손호현(59) 도의원, 오용(64) 전 의령군의회 의장, 오태완(54) 전 경남도 정무특보 등 7명이다.

    강 전 함양부군수는 대의면 출신으로 유곡면사무소에서 공직에 첫발을 디딘 후 경남도 서민복지 노인정책과장, 관광진흥과장 등을 거쳐 함양부군수로 지난해 말 명예퇴직했다. 그는 군민 여론 등을 수렴해 출마여부를 최종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대의면 출신인 김정권 전 국회의원은 김해에서 도의원(3선)과 국회의원(2선, 한나라당 사무총장 역임)을 거쳐 경남발전연구원장을 역임했고, 향우 등 지인 요청이 있어 출마여부를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김창환 변호사는 대의면 출신으로 검사를 7년 정도 하다가 그만두고 서울 서초동에 법무법인 창을 설립, 대표 변호사로 있다. 현재 의령에서 군 고문변호사로 주로 활동하면서 주민법률상담도 하고 있다. 출마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서진식 전 도의원은 법무사회 의령군 지부장, 9대 경남도의원, 도의회 새누리당 원내수석대표를 지냈다. 지난번 군수선거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했지만 이번엔 미래통합당에 공천신청을 할 예정이라고 했다. 용덕면 출신이다.

    손호현 도의원은 지정면 출신으로 경남도청 공무원과 의령군의회(2선) 의장을 지냈고, 현재 경남도의회 농해양수산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있다.

    오용 전 의령군의회 의장은 의령읍 출신으로 의령군 생활체육회 사무국장을 맡아오다가 군의원에 도전해 의령군의회 의장을 역임했다. 미래통합당 입당을 통해 당소속으로 후보출마를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태완 전 경남도 정무특보는 화정면 출신으로 경남도 정무조정실장·정책단장·정무특보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의령발전연구소장으로 있다. 벌써부터 얼굴알리기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은 대부분 미래통합당 후보로 출마한다는 입장이어서 향후 당의 전략공천이나 경선을 통해 정식후보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거론되는 이들은 김충규(65) 전 남해지방해경청장과 남택욱(56) 도의원(창원시 성산구) 등 2명으로 상대적으로 적은편이다.

    김충규 전 청장은 봉수면 출신으로 경찰간부 후보생으로 경찰에 입문, 고성·산청, 부산 사상·해운대경찰서장 등을 지냈으며 남해·동해지방해경청장을 역임했다. 지난번 선거에서 낙선한 후 출마의지를 다지고 있다. 남택욱 도의원은 대의면 출신으로 경남장애우신문 대표와 의령 자굴산신문 발행인 대표 등을 지냈으며 출마여부를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명용 기자 my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명용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