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04일 (토)
전체메뉴

중기부·중진공, 마스크 생산 ‘협력 네트워크’ 구축

마스크 제조 중기 3개사 공동
MB필터·마스크 생산 지원

  • 기사입력 : 2020-05-15 07:59:49
  •   
  •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직무대행 조정권, 이하 중진공)은 마스크 제조 핵심 원자재인 MB(Melt-Blown) 필터와 마스크 대량 생산을 위한 마스크 제조 협동화 사업을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협동화 사업은 마스크 제조 관련 중소기업 (유)씨앤씨, 나노텍, 아이원 등 3개사가 공동으로 투자해 ㈜지티에스 법인을 설립하고 생산 공동화 형태로 추진한다.

    이 사업은 3개 이상 중소기업이 협력해 집단화, 공동화, 협업화를 통해 공동으로 사업을 추진해 입지문제 해결, 투자비 절감, 원가절감 등 기업경쟁력을 강화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추진하는 생산 공동화는 중소기업들이 개별적으로 설치하기 어려운 생산시설 및 물류창고 등을 공동으로 투자하고 공유함으로써 신규 사업 추진과 시너지효과 창출이 가능하다.

    중진공은 총사업비 70억원 중 56억원을 협동화 자금으로 지원한다. 협동화 추진 공동법인인 ㈜지티에스의 3개 회사가 나머지 14억원을 분담해 생산거점을 마련하고, 제조시설 투자를 통해 매일 마스크 150만장 분량의 MB필터 1.5t을 생산할 계획이다.

    이들 3개 기업은 협동화사업을 통해 마스크 생산량을 하루 5만장에서 25만장으로 늘려 장기적으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 수출해 대한민국의 코로나19 대응 대표선수인 ‘코로나19 진단키트’ 이후 K방역 붐을 확산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생산인력 등 30명 이상을 신규로 고용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강진태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강진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